탑배너 닫기



사회 일반

    "김연아 맥주광고 하지마"

    뉴스듣기

    중독정신의학회 규제장치 촉구

    한국중독정신의학회(이사장 신영철)는 6일 ''피겨퀸'' 김연아 선수의 맥주 광고 출연이 청소년의 음주문화를 조장하는 결과를 초래한다며 이를 규제할 수 있는 장치를 조속히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고 연합뉴스가 이날 전했다.

    사회·경제·문화적으로 영향력이 큰 김연아 선수가 갓 성인이 돼 맥주 광고에 출연한 것은 우리 사회의 음주문화를 부추기고, 감수성이 예민한 청소년의 음주를 조장할 수 있다는 것이다.

    김연아는 지난 4월부터 하이트 맥주 모델로 활동 중이다.

    협회는 특히 선진국에서는 스포츠 스타의 주류광고에 대해 엄격히 규제하고 있다면서 우리나라도 이에 대한 사회적 논의가 필요하다고 지적한 것으로 전해졌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