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오세훈 서울디자인재단, 알고보니 ''비리재단''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사회 일반

    오세훈 서울디자인재단, 알고보니 ''비리재단''

    뉴스듣기

    임원들 이권 부당개입-수당 과다지급-결격자 간부 채용

    오세훈 전 서울시장 때 설립된 서울디자인재단이 조직과 인사, 예산집행 등 거의 모든 분야에서 비리를 저지른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가 지난 해 12월 22일부터 보름간 서울디자인재단에 대해 종합감사를 벌인 결과 임원들이 이권에 부당개입하는가 하면 각종 수당을 과다지급하고, 실형을 선고받은 결격자를 간부로 채용하는 등 총체적인 비리투성이로 드러났다.

    재단의 A 이사는 지난 2009년 6월 계약직 4명을 채용하면서 자신의 전 직장에서 같이 근무한 경력이 있는 특정인 두 명의 경력점수를 부풀린 뒤 면접위원도 아니면서 면접에 참여해 최고점수를 주는 방법으로 부당하게 채용했다.

    이 이사는 같은 해 11월 정규직 25명을 채용하면서 자신이 부당채용한 계약직 두 명 가운데 한 명을 자격요건 미달에도 불구하고 정규직으로 채용했다.

    A 이사는 이어 2010년 3월 정규직으로 전환시킨 이 직원이 석사학위 보유자라는 이유로 연봉을 올리도록 하라고 지시한 뒤 내부근거가 전혀 없는데도 이 직원을 포함한 석박사 학위 보유자 12명의 연봉을 올려줬다.

    그런가하면 재단은 지난 해 10월에는 배임수재죄로 실형을 선고받은 자를 부장으로 채용했다.

    또 앞서 6월에는 B씨를 지원자격이 해당경력 15년 이상인 센터장으로 채용하면서 경력이 모자라자 모 부장의 친동생이 운영하는 업체에서 책임연구원으로 근무한 것처럼 서류를 꾸며 부당하게 채용하기도 했다.

    임원들의 부당 이권개입 행태도 드러났다.

    C 이사는 구로디자인지원센터와 강남트렌드센터 인테리어 공사를 위해 하도급 업체를 선정할 당시 자신의 친구가 사장으로 있는 회사를 선정하도록 하고 특정 바닥재로 시공하게 하는 등 부당하게 이권에 개입한 것으로 밝혀졌다.

    재단은 또 2009년 서울디자인올림픽 행사 당시 19억 3천여만원의 용역사업을 진행하면서 경쟁입찰 절차를 무시한 채 사전에 2개 업체에 행사준비를 하게 한뒤 수의계약을 체결하는 등, 지난 해 말까지 23건의 용역에서 경쟁입찰 대비 4억 4천여만원의 예산 낭비를 초래했다.

    더 클릭!



    직원들의 시간외근무수당 지급률을 ''지방공기업 예산편성기준''보다 높게 산정해 2009년 3월부터 지난해 말까지 2억 2천 4백만원의 수당을 과다지급한 사실도 드러났다.

    서울시는 특정인을 부당채용한 A이사와 이권에 부당개입한 C이사를 재임용에서 제외시키기로 하는 등 22명을 엄중 문책하고 부당집행된 예산을 환수조치하기로 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