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지역 문화예술의 새로운 소통 공간 "성천문화원" 개원

뉴스듣기


대전

    지역 문화예술의 새로운 소통 공간 "성천문화원" 개원

    뉴스듣기
    컷팅

     

    지역사회와의 새로운 문화예술 소통공간을 목표로 하는 성천문화원이 12일 공식적으로 문을 열었다.

    성천문화원(문화원장 오도석)은 12일 오전 주성천교회내 성천문화원에서 지역주민과 문화예술인, 교인 등 2백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천문화원 개원식을 갖고 성천문화원내 각종 전시공간을 지역사회에 전면 개방했다.

    주성천교회내 연면적 5천여제곱미터에 마련된 성천문화원은 운보 김기창 화백 전시관, 도자기 전시실, 수석전시실, 샘물 분재원, 샘물갤러리 등 모두 7개 전시공간으로 꾸며졌다.

    운보 전시관에는 한국 화단의 거목인 운보 김기창 화백(1913~2001)의 작품 수십점이 전시돼,한국회화의 감칠 맛을 느낄 수 있다.

    또 수석실에는 오도석 원장이 수십년간 모아온 기이한 모양의 각종 수석 수천점을 감상할 수 있고, 도자기 전시관에서는 중국과 우리나라 도자기 문화의 진수를 맛볼수 있는 각종 도자기도 자리를 잡고 있다.

    샘물 분재원에는 1억원이상하는 소나무 분재 등 다양하고 아름다운 모양의 분재가 전시됐다.

    특히 성천문화원내에는 샘물갤러리 등 예술작품 전시공간도 조성돼, 지역예술인의 문화교류 공간으로 자리잡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수석

     

    성천문화원측은 지역사회 주민 누구나 찾을수 있도록 전시관 입장료를 무료로 했다.

    성천문화원 오도석 원장은 "성천문화원이 지역사회의 기독교인이든 일반인이든 누구나 찾고 서로 소통하며 어우러질 수 있는 문화예술공간으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오도석 원장은 성천문화원 운영에 전념하기 위해 최근 자신이 개척한 주성천 교회 담임목사직을 사임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