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원자력안전위원장, 원자력학회 방문 논란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포항

    원자력안전위원장, 원자력학회 방문 논란

    뉴스듣기

    최근 출범한 원자력안전위원장이 첫 공식 일정으로 원자력학회를 방문해 논란이 일고 있다.

    국내 원전안전 등의 업무를 담당하기 위해 26일 공식 출범한 대통령 소속 원자력안전위원회의 강창순 위원장이 27일 경주 현대호텔에서 열리고 있는 한국원자력학회 행사에 참여했다.

    이번 행사는 원자력학회의 제44회 정기총회와 추계학술발표회로 28일까지 계속될 예정인데, 강 위원장은 학회의 정기총회에 참석했다.

    문제는 원자력학회가 원자력에 관한 학술과 기술발전을 목적으로 하고 있지만 한수원과 두산중공업, 삼성물산 등 원전 사업자들도 다수 참여하고 있어 사실상 원자력산업의 진흥에 더 많은 관심과 사업들이 이뤄지는 단체이기 때문.

    특히, 원자력안전위원회의 경우 일본 원전사고가 원전 안전규제기관과 사업기관이 분리되지 않아 사고가 증폭된 점을 고려해 정부내 독립기관으로 원전의 안전과 규제업무를 책임져 줄 것을 바라는 요청들에 의해 설립된 기관인 점을 고려한다면, 이의 수장이 원전 사업과 진흥에 관심이 큰 단체를 첫 방문지로 선택한 것은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다.

    한편, ''''원자력발전소민간감시기구협의회''''와 ''''원전소재 5개 시군의회 공동발전협의회''''는 ''''원자력안전위원회 구성에 있어 원자력산업과 직접적인 이해관계가 있는 인사가 배제되고 원전의 위험에 가장 민감한 원전 주변지역 인사를 참여시켜 줄 것'''' 등을 요구한 바 있지만, 지역 인사들은 원자력안전위원회 위원에서 배제됐다.
    네이버채널 구독 이벤트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