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나경원, 장애 남학생 알몸 목욕봉사 논란(종합)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나경원, 장애 남학생 알몸 목욕봉사 논란(종합)

    뉴스듣기

    "장애인 인권위해 누구보다 앞장서 왔는데 이런일 벌어져 안타깝다"

    1
    한나라당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로 추대된 나경원 의원이 방송용 카메라 앞에서 장애 남학생을 목욕시켜 인권을 침해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민주당 김현 부대변인은 27일 논평을 내고 "나경원 의원이 어제 용산구 후암동에 소재한 한 중증장애인시설을 찾아 봉사활동을 했다"며 "중증장애로 홀로 거동이 불편한 중학생쯤 되어 보이는 남자아이를 취재진이 보는 앞에서 발가벗겨 목욕을 시켰다고 한다"고 전했다.

    김 부대변인에 따르면 당시 욕실에는 나 의원이 목욕봉사하는 장면을 담기 위해 전문스튜디오에서 사용하는 반사판, 조명장비까지 설치돼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현장 관계자에 따르면 일부 카메라 기자들은 "문제될 소지가 있다"며 이의를 제기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김 부대변인은 "보기 좋은 사진을 만들기 위해 작위적인 상황을 연출한 것은 비난받아야 한다"며 "잿밥에 관심을 두다 장애를 가진 아이들의 인권마저 짓밟는 행위는 결코 용납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나 의원이 이런 연출된 상황을 직접 지시했을리는 없겠지만 현장에서라도 이런 어처구니없는 상황을 바로잡아 아이들이 상처받지 않도록 했어야 마땅하다"면서 "나 의원은 중증장애를 가진 아이들의 인권을 침해한 데 대해서 분명하고 책임 있는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에 대해 나경원 의원측은 "목욕봉사를 들어갈 때에는 취재진에게 들어오지 말아달라고 협조 요청을 했는데 카메라들이 통제가 안된 상황에서 들어왔다"며 "우리가 먼저 목욕 봉사 장면을 찍어달라고 요청한 적은 없다"고 해명했다.

    또한 나 의원측은 현장에 ''반사판, 조명장비''가 설치돼 있었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해당 시설에서 평소에 사진봉사를 하는 작가분이 계셨는데 마침 나 의원이 온다고 하니 그쪽에서 사전 논의 없이 설치한 것으로 보인다"며 "우리가 설치하거나 요청했다는 것은 사실과 다르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나경원 의원은 "먼저 정말 안타깝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아마 현장에서 여러가지 문제가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나 의원은 28일 YTN FM과의 인터뷰에서 "제 삶에 있어 특히 장애인의 인권에 대해서 저만큼 생각하는 사람이 없을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는데 그런 논란이 벌어져 안타깝다"며 "더 설명을 드리고 싶어도 또 다른 얘기들을 하실까봐 말을 아끼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저는 해당 시설에 가서 1시간 반 이상 봉사활동을 하고 온 것이니 그 부분을 헤아려달라"고 덧붙였다.

    실제 나경원 의원은 딸이 다운증후군을 앓는다는 이유로 차별을 당한 경험을 살려 국회의원과 장애아동 부모 및 전문가 등이 의견을 나누는 연구모임 ''장애 아이,We Can''을 만들어 회장을 맡기도 했고 한나라당 장애인복지특위 위원장을 역임하기도 했다.

    한편 정치인들이 장애인 시설에서 목욕봉사를 하다 인권 침해 논란을 일으킨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 2004년 5월 당시 정동영 열린우리당 의장이 경기도 일산의 홀트 복지센터를 방문해 30대 성인의 중증장애인을 발가벗긴 채로 목욕시켜 주는 ''봉사활동''을 했고 이 장면이 뉴스를 통해 여과없이 보도되면서 논란이 일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