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벼락 맞은 봄, 날벼락 맞은 4월

뉴스듣기


날씨/환경

    벼락 맞은 봄, 날벼락 맞은 4월

    뉴스듣기

    올봄 낙뢰 발생, 2002년 본격 관측 이후 봄철 최다… 4월에만 5만 4,000번

    ㄴㄴㄴ

     

    올봄에는 유난히 낙뢰가 많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상청은 2일 "지난 3월부터 지난달까지 우리나라 내륙에 발생한 낙뢰 횟수는 총 5만 9,462번으로 2002년 낙뢰 관측이 본격화한 이후 최다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종전 봄철 낙뢰 발생 최다 횟수인 2007년 3만 9,500번보다 무려 2만 번 가까이 많은 수치다.

    지난해 봄철 낙뢰 발생은 946회에 불과했다.

    올봄 낙뢰 발생은 지난 4월에 집중됐는데, 전체 발생 건수의 90%가 넘는 5만 4,147회의 낙뢰가 발생했다.

    특히, 수원 136mm, 서울 69mm 등 중부 지방에 많은 비가 내렸던 4월 30일 하루에만 4만 9,000회의 낙뢰가 관측됐다.

    한 해 발생하는 낙뢰의 75%가 집중되는 여름철(6월~8월), 그중에서도 낙뢰 발생이 가장 빈번한 8월의 하루 평균 낙뢰 발생 횟수는 4만 7,000번 정도다.

    따라서 폭우가 쏟아지고 온종일 낙뢰가 끊이지 않았던 지난 4월 30일 날씨는 봄 날씨가 아니라 여름철에나 있을 법한 것이었다는 얘기다.

    낙뢰는 대기가 아주 불안정한 탓에 구름과 지상 간 급격하게 벌어진 전위차를 해소하기 위해 순간적으로 하늘과 땅 사이에 방전이 일어나면서 발생한다.

    주로 수직으로 높게 발달하는 적란운에서 낙뢰가 발생하는데, 이 때문에 적란운은 ''뇌운''으로 불리기도 한다. [BestNocut_R]

    우리나라에서 낙뢰 관측은 전국 24개 지점에 설치돼 낙뢰가 발생할 때 나타나는 전자기파를 100만분의 1초 단위로 감지하는 센서에 의해 이뤄진다.

    기상청 관계자는 "낙뢰가 한 번 발생해 지속하는 시간은 아주 짧다"며 "우리 눈에는 번개가 한 번 번쩍하는 순간에도 실제로는 수많은 낙뢰가 발생한다"고 설명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