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직지보다 빠른 세계 最古 금속활자 ''증도가자'' 발견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문화 일반

    직지보다 빠른 세계 最古 금속활자 ''증도가자'' 발견

    뉴스듣기

    실물, 2일 오전 11시 다보성고미술전시관에서 공개

    wqㅕㅛㅛㅕㅑㅕ
    현존하는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금속활자 목판인쇄물인 직지심체요절(이하 직지)보다 최소 138년 이상을 앞서는 최고(最古) 금속활자로 추정되는 활자인 <증도가자> 실물이 공개된다.

    서지학자인 경북대 남권희 교수는 서울 인사동 고미술 컬렉션인 다보성고미술이 소장한 금속활자 100여 점을 분석한 결과 이 중 12점이 1377년 활자본으로 간행된 직지보다 훨씬 앞선 13세기 초의 금속활자인 ''증도가자''임을 확인했다고 1일 말했다.

    <증도가자>는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금속활자 책으로 알려진 <직지(白雲和尙抄錄佛祖直指心體要節)>보다 138년 이상 앞서 새겨진 금속활자다.

    이 금속활자가 세계 최고로 공인되면, 금속활자에 대한 국사교과서 관련 기술은 물론이고 세계 인쇄술의 역사 또한 바뀌게 된다.

    <직지>는 서양의 구텐베르크가 제작한 <42행 성경>보다 78년이나 앞선 1377년에 제작돼 2001년에 유네스코의 세계기록문화유산으로 등재돼 있다.

    이러한 <직지>를 인쇄했던 활자는 1377년에 주조된 <흥덕사자(興德寺字)>인데, 실물은 존재하지 않고 상 · 하권 중 하권만 프랑스국립도서관에 소장돼 있다.

    이번에 공개되는 <증도가자>는 이러한 <흥덕사자>보다 138년 이상 앞서 주조된 금속활자 실물이다.

    wqqㅕㅛㅛㅕ
    <증도가자>에 대한 기록은 삼성출판박물관에 소장된 보물 제758호 <남명천화상송증도가(南明泉和尙頌證道歌)>의 권말에 남겨져 있다.

    이 기록에 따르면, 1239년 당시 무신정부의 제1인자였던 최이(崔怡)가 각공들을 시켜 더 이상 전해지지 않는 금속활자판 <증도가>를 목판으로 복각해서 <증도가>를 찍어냈다고 적혀 있고, 따라서 목판본 <증도가>보다 앞서 금속활자본 <증도가>가 제작돼 유통되었던 것으로 보인다.

    남권희 교수는 이번 특별전에서 공개되는 금속활자는 그 주조 및 사용 시기가 13세기로 추정되고, 그 주조방법이나 서체 · 형태적 측면에서 당시의 뛰어난 인쇄술을 증명하는 중요한 자료가 된다고 말했다.

    또한 <직지>를 찍었던 ''''흥덕사자(興德寺字)''''가 지방 활자인 반면 이번 특별전의 활자는 중앙에서 주조.사용된 활자로서 고려시대의 주조기술은 물론 역사적 변천을 밝히는 데 있어서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판단했다.

    남 교수는 이 금속활자 실물을 2일 오전 11시 다보성고미술전시관에서 공개하기로 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