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통합 창원시, 차라리 광역시 승격" 주장 잇따라

뉴스듣기


경남

    "통합 창원시, 차라리 광역시 승격" 주장 잇따라

    뉴스듣기

    통합 특례 담은 특별법 제정 지연에 따른 반발 때문에 주장 제기

     

    통합 창원시의 행·재정적 지원을 담은 지방행정체제 개편에 관한 특별법 제정이 지연되면서 차라리 광역시로 가야한다는 주장이 잇따라 제기되고 있다.

    공무원노조 창원시지부는 27일 창원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통합시 출범 이후에도 지방행정체제 개편 특별법이 국회 통과가 무산되면서 곳곳에서 통합후유증이 나타나고 있다"며, "창원시는 더이상 무책임한 정치권과 무능한 정부에 기대어 손 벌릴 것이 아니라, 자치행정권과 재원권을 보다 많이 확보할 수 있는 광역자치단체로 전환해 스스로 자립할 수 있는 기틀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지부는 또, "전국 어느 광역자치단체에 비해 결코 뒤떨어지지 않는 창원시를 광역 자치단체로 전환해 줄 것"을 요구하며, "그렇게 하는 것이 창원시가 통합에 따른 시민불편과 혼란을 조기에 수습하고, 시민들의 복리증진과 보다 나은 도시발전을 앞당길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앞서, 박완수 창원시장도 최근 회의석상에서 특별법 제정이 국회에서 지연되고 있는데 따른 문제점을 지적하면서 광역시로의 전환 추진 가능성을 언급하기도 했다.

    박 시장은 특별법안이 국회에서 통과되지 않거나 또는 다른 지역의 통폐합이 지지부진해 진다면 그렇게 할 수밖에 없지 않느냐며 이같은 발언을 한 것으로 보인다.

    창원시 관계자도 "박 시장의 발언은 지방행정체제 개편이 잘 추진되지 않는다면, 창원시는 광역시로 승격돼야 하지 않겠냐는 취지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BestNocut_R]

    이처럼 광역시 격상 요구가 잇따라 불거지고 있는 것은 통합 특례를 담은 특별법 제정이 지연되고 있는 데에 따른 반발 때문이다. 통합 반대 여론에도 힘들게 통합을 했는데도, 정작 약속했던 지원은 안 해주고 있다고 생각하는 것이 지역 여론이라는 것이다.

    따라서, 특별법의 조속한 제정만이 이같은 불만을 가라앉게 하는 방안이라는 지적이다.

    창원시의회 김이수 의장은 "일부에서 광역시 승격을 주장하고 있지만, 이는 희망사항일 뿐"이라며 "특별법을 9월에는 무조건 통과시켜 행·재정적 지원을 확정하고, 창원시의 현안사업들이 조속히 추진될 수 있도록 지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