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北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 "개성공단 설비 반출 금지"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통일/북한

    北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 "개성공단 설비 반출 금지"

    뉴스듣기

    총국 "개성공단 발전 노력 계속하겠다"…北 군부와는 시각차

    00
    개성공단을 놓고 북측의 군부와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이하 ''총국'')간의 엇박자가 감지됐다.

    통일부는 31일 "개성공단을 관리하는 북측 기관인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이 30일 구두로 ''개성공단 내 기업재산으로 등록된 설비는 원칙적으로 반출을 불허한다''고 통보했다"고 밝혔다.

    또한 북측은 "남측이 개성공단 체류인원을 축소하는 등 제한 조치를 발표했는데 이는 개성공단 폐쇄를 위한 사전 작업"이라며 "향후 개성공단이 폐쇄될 경우 이는 남측의 책임"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면서 북측은 개성공단 설비와 물자반출은 개성공단 내 세무서를 경유한 후에 가능하다는 전제 아래 ''기업재산으로 등록된 설비의 원칙적 반출 불허, 노임 등 채무기업의 채무청산, 원부자재 반출로 인한 북측 종업원 휴직 불허'' 등을 주장했다.

    특히 북측 총국은 "개성공단 발전 노력을 계속하겠다"는 뜻을 강조한 것으로 알려져 우리 정부의 대북조치와 관련해 ''개성 공단 폐쇄 가능성''을 언급한 군부와는 엄연한 시각차를 드러냈다.

    정부의 대북조치 발표 이후 북한 군부는 "심리전이 시작되면 서해지구 북남 관리구역에서 남측 인원,차량에 대한 전면 차단조치가 취해질 것"이라고 위협한 바 있다.

    이는 개성공단을 오가는 경의선 육로 통행에 대한 통제를 가하겠다는 것으로 해석됐다.

    한편 정부는 대북 조치 발표와 함께 평소 1,000명 정도의 개성공단 상주인력을 500~600명 수준으로 줄이겠다고 공언했다.

    31일 오전 현재 개성공단에는 245명의 우리 국민이 체류하고 있으며 이날 오전 예정대로 831명이 방북하고 오후에 600명이 귀환하게 되면 개성공단에는 우리 국민 476명만이 남게 된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