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野, 김우룡 ''MBC 좌파 대청소'' 발언에 청문회 요구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野, 김우룡 ''MBC 좌파 대청소'' 발언에 청문회 요구

    뉴스듣기

    민주당 문방위원들 "MBC 장악 총지휘부 청와대 재입증"

    ''큰 집''에서 김재철 신임MBC 사장이 좌파 대청소를 하도록 압력을 행사했다는 김우룡 방송문화진흥회장 발언의 후폭풍이 일파만파로 확산되고 있다.

    전병헌, 천정배, 김부겸 의원등 국회 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원회 소속 민주당 의원들은 18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MBC 장악을 위한 총지휘부가 바로 청와대였음이 다시 한번 입증 되었다"며 김 이사장의 사퇴와 진상규명을 위한 청문회 소집을 요구했다.

    문방위원들은 "김우룡 이사장은 사전각본에 따라 엄사장을 쫓아내고 허수아비 사장을 임명하고, MBC이사를 정권의 구미에 맞는 인사로 교체한 것임을 실토하였다"고 지적했다.

    또 "큰집에 불려가 쪼인트 까이고 매 맞은 김재철 사장은 껍데기만 사장이지 실제로는 MBC 좌파인사 청소부로 임명받은 것"이라고 주장했다.

    민주노동당 우위영 대변인도 "이런 식으로 공영방송을 노골적으로 장악해 나간다면, 과거 군부독재 시기의 보도지침을 부활시키는 것은 시간문제일 것이"이라며 역시 김우룡 이사장의 즉각적인 퇴임과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했다.

    청와대는 김우룡 이사장 발언의 파문이 확산되자 즉각 해명에 나섰다.

    더 클릭!



    김우룡 이사장이 ''큰집''은 청와대가 아니라고 해명했으며 청와대에서 김 사장을 만난 적이 없다는 것.

    하지만 청와대 관계자도 김우룡 이사장의 돌발발언에 강한 불만을 표시하는 등 김우룡 발언 후폭풍에 곤혹스러워 하는 모습이 역력했다.

    여권은 김 이사장의 돌발발언으로 사건을 무마시키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지만 김 이사장의 퇴진과 이명박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하는 야권의 파상공세는 더욱 거세질 전망이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