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한경협 CEO 제주하계포럼 개막…"대전환 시대, 과감한 도전과 혁신 필요"

산업일반

    한경협 CEO 제주하계포럼 개막…"대전환 시대, 과감한 도전과 혁신 필요"

    류진 한경협 회장 "대전환 시대, 정부-기업-국민이 하나로 뭉쳐야.…"
    이명박 전 대통령 "대한민국은 위기 극복의 역사"

    류진 한국경제인협회 회장이 10일 제주 롯데호텔에서 열린 '2024 한경협 CEO 제주하계포럼'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한경협 제공류진 한국경제인협회 회장이 10일 제주 롯데호텔에서 열린 '2024 한경협 CEO 제주하계포럼'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한경협 제공
    한국경제인협회는 10일부터 나흘동안 '대전환 시대, 초일류 기업으로 가는 길'을 주제로 CEO제주하계포럼을 가진다.

    류진 회장은 이날 제주 롯데호텔에서 열린 '2024 한경협 CEO 제주하계포럼' 개회사를 통해 취임 후, 한국경제 G7 도약에 앞장서겠다는 약속을 실천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시대전환이라는 역사의 변곡점에서 정부와 기업, 국민이 하나로 뭉쳐서 전력을 다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류 회장은 "우리 기업은 대전환 시대의 파고에 맞서는 것도 벅찬데, 근거 없는 반기업 정서, 낡고 불합리한 규제들이 아직도 발목을 잡고 있어 안타깝다"면서 "최근 '이사 충실 의무 확대' 논의에 대한 경제계의 걱정이 크다"고 우려했다.

    이어 "시대가 우리 기업인들에게 선도적인 역할을 요구하는 만큼, 경영자들은 시대전환에 과감히 맞서는 도전과 혁신을 맨 앞에서 이끌어야 한다"고 강조하며, "한경협도 정부-기업-국민 간의 믿음직한 가교가 되겠다"고 약속했다.

    기조강연에 나선 이명박 전 대통령은 이날 강연을 통해 기업인, 서울 시장, 대통령을 지낸 경험과 지혜를 포럼 참가자들과 나누면서, 우리 기업의 역할과 앞으로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이 10일 제주 롯데호텔에서 열린 '2024 한경협 CEO 제주하계포럼'에 참석해 기조강연을 하고 있다. 한경협 제공이명박 전 대통령이 10일 제주 롯데호텔에서 열린 '2024 한경협 CEO 제주하계포럼'에 참석해 기조강연을 하고 있다. 한경협 제공
    이 전 대통령은 "대한민국은 어느 시대든 혁신과 도전 없이는 뭘 이룰 수가 없었다"며 "대한민국은 위기 극복의 역사였다"고 강조했다. 이 전 대통령은 "기업이 잘 돼야 국격이 올라간다. 어려운 시대에서 혁신과 도전은 기업의 몫이고, 기업이 몫을 잘하려면 정부가 해야 할 역할이 있다. 그것이 맞아야 기업이 혁신과 도전을 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 외에도 포럼 기간 함영주 하나금융지주 회장이 직접 들려주는 '대전환 시대에 하나금융그룹이  준비하고 있는 변화와 혁신', 신현우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사장의 '글로벌 기업들이 우주에 집중하는 이유' 등 산업 현장의 목소리를 전달할 기업인 강연이 계획됐다.

    이명박 전 대통령(왼쪽 여덟번째)과 류진 한국경제인협회 회장(아홉번째)을 비롯한 주요내빈들이 10일 제주 롯데호텔에서 열린 '2024 한경협 CEO 제주하계포럼'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경협 제공이명박 전 대통령(왼쪽 여덟번째)과 류진 한국경제인협회 회장(아홉번째)을 비롯한 주요내빈들이 10일 제주 롯데호텔에서 열린 '2024 한경협 CEO 제주하계포럼'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경협 제공
    신창환 고려대 반도체공학과 교수의 '반도체 패권전쟁 방향과 우리 기업의 전략', 배경훈 LG AI연구원장의 'AI가 바꾸는 세상과 우리의 미래' 등 학계 전문가들이 미래 산업의 동향과 비전을 제시할 예정이다.

    이 외에도 △한국 기업이 알아야 할 국제분쟁 대처 방법 △ ESG 경영 전략 △경영자가 반드시 알아야 할 미래 트렌드 △노화를 늦추는 건강관리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올해로 37회째를 맞은 한경협 하계포럼은 경제계 최고의 지식교류의 장으로 주요 분야 최고 전문가와 기업 경영인들이 최고경영자들에게 기업의 성장전략과 신사업에 대한 비전과 통찰은 물론, 다채로운 문화행사와 친교활동의 기회를 제공하는 행사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