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국회/정당

    이진숙 후보, iMBC 주식 1200만원 보유…이해충돌 논란

    방통위 규제 대상의 자회사 주식 보유

    이진숙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가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황진환 기자이진숙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가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황진환 기자
    이진숙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가 MBC 자회사인 iMBC 주식을 약 1200만원 어치를 보유해 이해충돌 논란이 일고 있다.

    국회에 제출된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후보자(이진숙) 인사청문요청안'에 따르면, 이 후보자는 본인과 배우자, 자녀 명의로 44억7262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이 후보자가 보유한 증권 중에는 iMBC 주식 4200주(1245만원)가 포함됐다. iMBC는 MBC 자회사에 해당한다.

    이를 두고 MBC 규제기관인 방통위의 장이 규제 대상 자회사의 주식을 보유하는 것은 이해충돌 소지가 있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방통위는 이 후보자가 방통위원장으로 취임할 경우 공직자윤리법 등 관련 법령에 따라 적의 조치에 나설 방침이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실시간 랭킹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