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野, 與 당권주자 향해 "말만 앞세워…국민들 다 아신다"[영상]



국회/정당

    野, 與 당권주자 향해 "말만 앞세워…국민들 다 아신다"[영상]

    민주 "한동훈 '채상병 특검 추진'이 시간끌기 아니라면 野법안 수용해야"
    "나경원 '용산과의 동행', 원희룡 '당심 전달' 발언 국민들 믿을 수 있나"
    혁신당 "韓 지난 1월에는 채상병 묘역 그냥 지나쳐…특검·사죄 믿을 수 있나"
    개혁신당 "'자리 사냥꾼'만 줄 서…당 대표 위에 왕 있는데 대표 왜 뽑나"

    왼쪽부터 국민의힘 나경원 의원, 원희룡 전 국토부 장관, 윤상현 의원, 한동훈 전 비대위원장. 연합뉴스왼쪽부터 국민의힘 나경원 의원, 원희룡 전 국토부 장관, 윤상현 의원, 한동훈 전 비대위원장. 연합뉴스
    야권은 23일 국민의힘 당 대표 경선 출마를 선언한 나경원 의원과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을 향해 "국민께서 말뿐인 공허한 국민의힘 당권주자들의 출마선언에 공감하시겠느냐"고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한민수 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을 통해 "세 사람 모두 반성과 변화를 외쳤지만 무엇을 반성하고 바꿔가겠다는 것인지 명확히 밝히지 않았다"며 "국민께서는 윤석열 대통령을 추종해온 세 분의 국민의힘 당권주자들을 기대는커녕 의심의 눈초리로 지켜보고 계신다"고 말했다.

    한 전 위원장이 해병대 채 상병 특검법을 여당 주도로 추진하겠다고 한 데 대해서는"해병대원 순직사건 특검을 추진하겠다고 밝힌 것은 진전된 자세"라고 평가하면서도 "시간 끌기가 아니라면 야당의 특검법안을 조건 없이 수용하겠다고 밝혀야 한다"고 반박했다.

    나 의원에 대해서는 "지난 총선에서 패배를 자초한 오판을 반복하지 않겠다는 나 의원께서 용산과의 동행을 말한 것은 앞뒤가 전혀 맞지 않다"고 지적했고, 원 전 장관에 대해서는 서울-양평고속도로 사업 전면백지화를 언급하며 "대통령을 비호하는데 앞장서 놓고 당심과 민심을 가감없이 대통령에게 전달하겠다는 말을 국민께서 믿으라고 하는 것이냐"고 따져 물었다.

    한 대변인은 "국민의힘 전당대회를 반성과 변화의 계기로 삼고자 하는 것이라면 가장 먼저 윤석열 대통령의 일방 독주 국정운영과 불통의 정치를 멈추게 해야 한다"며 "말뿐인 변화와 혁신이 아니라면 용산을 향해 분명하게 독선과 불통의 국정운영을 바꾸고 해병대원, 김건희 여사 특검법을 수용하라고 요구하시라"고 촉구했다.
     
    민주당 강유정 원내대변인도 브리핑을 통해 "친윤(친윤석열)이니 반윤(반윤석열)이니 하는 권력 다툼보다 집권 여당의 본분과 민심에 충실하라"며 "국민의힘은 윤 대통령 바라기를 멈추고 국회로 돌아오라"고 말했다.

    조국혁신당 김보협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을 통해 "한 후보는 "순직 해병 특검법에 대해 '대표가 되면 국민의힘에서 진실 규명을 할 수 있는 특검법을 발의하겠다'고 했다. 채 해병 순직에 대해 '사죄 드린다'고도 했다"며 "그런데 지난 1월 채 해병을 참배하고 그 묘역에서 사죄할 기회가 있었다. 한 후보는 눈길 한 번 주지 않고 지나가 버렸다"고 말했다.

    김 수석대변인은 "한 후보 일행 중 한 명은 '이재명이 보내서 왔느냐'는 막말까지 했다고 한다"며 "국민들께서 (특검법 발의와 사죄라는) 그 달달한 말을 믿을 수 있겠느냐"고 비판했다.

    이어 "한 후보가 최선이라고 생각하는 특검법이 있다면 우선 발의를 하고, 법제사법위원회를 통과한 특검법에 반영해 달라고 야당들에 협조를 구하라고 국민의힘 의원들을 독려해야 하는 것 아니냐"며 "그러려면 '국회 보이콧을 할 때가 아니다', '빨리 등원해 국민을 위해 일해야 한다고 등을 떠밀어야 하는 것 아니냐'"고 촉구했다.
     
    혁신당 황현선 사무총장도 이날 전당대회 기자간담회 후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한 전 비대위원장이 '방탄 출마'라고 조국 대표를 지적했지만, 국민의힘의 유력 후보 세 분이 '방탄 출마'"라며 "나 의원도 현재 1심 재판 중이며, 원 전 장관도 양평 고속도로와 총선 당시 선거 개입 문제가 있고, 한 전 비대위원장도 특검을 앞두고 있다"고 지적했다.
     
    개혁신당 허은아 대표는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그저 한자리 꿰차려는 '자리 사냥꾼'들만 용산에서 여의도까지 줄을 서 있다"며 "당 대표 위에 왕이 있는데 당 대표는 대체 왜 뽑는 거냐"고 비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