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거제 교제폭력' 첫 공판…피해자 유족 "가해자 엄벌 요구"



경남

    '거제 교제폭력' 첫 공판…피해자 유족 "가해자 엄벌 요구"

    20일 창원지법 통영지원 상해치사 등 혐의 재판



    경남 거제에서 발생한 이른바 '교제폭력 사건'의 첫 공판이 20일 열렸다.

    유족은 재판 직후 피해자가 나오지 않게 재판부가 엄벌을 내려달라고 촉구했다.

    창원지법 통영지원 형사1부(부장판사 김영석)는 20일 상해치사 및 스토킹처벌법 위반 등 혐의로 기소된 A(19)씨에 대한 첫 공판을 진행했다.

    A씨는 지난 4월 1일 오전 8시쯤 거제시 한 원룸에서 동갑내기 전 여자친구이자 피해자 이모(19)씨를 주먹 등으로 수회 폭행해 병원에서 치료를 받게 하다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이날 공판에서 피해자 유족 진술을 신청해 재판절차 진술권 보장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A씨 측은 진료기록과 의료인 진술 등을 검토한 뒤 증거목록 동의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했다.

    2차 공판은 다음달 11일 오후 1시 40분에 열릴 예정이다.

    피해자 유족은 첫 공판 직후 "교제폭력 제도 개선을 요구하는 국민청원 동의가 5만명을 넘었다"며 "교제폭력 처벌법 마련으로 유사한 피해자가 나오지 않기를 바라며 재판부가 이번 사건 가해자에게 엄벌을 내려주시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