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서울 목동 아파트 화재 12시간 만에 진화…소방관 17명 부상



경인

    서울 목동 아파트 화재 12시간 만에 진화…소방관 17명 부상

    주민 113명 대피…옥상 고립돼 있던 6명 구조
    추가 폭발로 소방대원 17명 부상 입어

    19일 서울 양천구 목동에 있는 23층짜리 아파트 지하 주차장에서 오전 8시께 화재가 발생해 소방당국이 9시간 넘게 진화 작업에 나선 가운데 건물 인근에 출입통제선이 설치돼 있다. 연합뉴스19일 서울 양천구 목동에 있는 23층짜리 아파트 지하 주차장에서 오전 8시께 화재가 발생해 소방당국이 9시간 넘게 진화 작업에 나선 가운데 건물 인근에 출입통제선이 설치돼 있다. 연합뉴스
    서울 양천구 목동 아파트 지하 주차장에서 화재가 발생해 주민 110여명이 대피하는 소동이 빚어졌다.

    다행히 큰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화재 진압에 11시간 넘게 걸리면서 소방헬기가 출동해 옥상에 고립돼 있던 주민 일부를 구조하고, 진압 도중 추가 폭발 사고로 소방대원 17명이 다치는 사고가 나기도 했다.

    19일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2분쯤 목동에 있는 23층짜리 고층 아파트 지하 2층 재활용품 수거함에서 불이 났다.

    불길은 지하 2층 주차장과 지하 1층 상가까지 번졌다. 이 불로 아파트 주민 등 113명이 대피했다. 대피 과정에서 주민 42명이 연기를 마셨지만, 병원으로 이송되지는 않았다.

    당국은 화재 발생 2시간 35분 만인 오전 10시 37분쯤 대응 1단계를 발령하고 소방인력 349명, 장비 93대 등 관할 소방서 인력과 장비를 모두 투입했다.

    그러나 불길이 시작한 곳에 설치된 스프링클러가 작동되지 않았고, 열기와 연기 때문에 화재 현장까지 진입하는 데 어려움이 있어 화재 진압에 긴 시간이 걸렸다.

    화재 진압이 한창이던 오후 3시쯤 지상 1층 상가에서 폭발이 일어나기도 했다. 화재로 연기와 열기가 쌓이고 기압차가 발생하면서 폭발이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

    가스 누출은 없었으나 폭발로 인해 진화와 구조 작업을 벌이던 소방대원 등 17명이 경상을 입었고, 이 중 11명이 병원으로 옮겨졌다.

    19일 서울 양천구 목동에 있는 23층짜리 아파트 화재 현장에서 소방관들이 헬기를 이용해 옥상에 대피한 사람을 구조하고 있다. 연합뉴스19일 서울 양천구 목동에 있는 23층짜리 아파트 화재 현장에서 소방관들이 헬기를 이용해 옥상에 대피한 사람을 구조하고 있다. 연합뉴스
    화재 진압이 길어지면서 옥상에 대피해 있던 일부 주민을 구조하기 위해 오후 6시쯤 소방헬기도 투입됐다.

    폭염 속 옥상에는 90대 여성 전모씨 등 총 6명이 고립돼 있었다. 전씨는 치매를 앓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씨는 헬기로 이송됐고, 나머지 5명은 소방대원 유도를 따라 건물을 빠져나왔다.

    불길은 화재 발생 11시간 42분 만인 오후 7시 44분쯤 잡혔다.

    소방 관계자는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라며 "스프링클러가 작동하지 않은 원인도 조사해봐야 할 것 같다"고 설명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