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청주병원, 이달 말 법인취소 '분수령'…후폭풍 우려 속 뒷짐만



청주

    청주병원, 이달 말 법인취소 '분수령'…후폭풍 우려 속 뒷짐만

    충북도, 최근 청주병원에 의료법인 취소 최후통첩
    "이달 안에 청문절차 마무리, 도지사 결심하면 취소"
    병원 측 법인유지 의지 미흡, 청주시.충북도 뒷짐만
    "청주시와 충북도 무능 행정 비판 피하기 어려울 듯"

    청주병원 제공청주병원 제공
    충북 청주시 신청사 부지에 편입된 청주병원의 의료법인 취소 여부가 늦어도 다음 달 초에는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최악의 경우 신청사 건립 차질 등 후폭풍도 만만치 않을 전망인데, 정작 병원과 행정당국은 여전히 책임만 떠넘기고 있다.

    충청북도는 13일 최근 청주병원에 의료법인 취소 사전 처분을 통지했다고 밝혔다.

    이달 말로 전해진 청문절차에서도 병원 측이 법인 설립 기준을 충족하는 구체적인 기존재산 확보 계획을 제시하지 못하면 법인 취소를 강행하겠다는 최후통첩이다.

    도의 한 관계자는 "구체적인 청문절차 시기를 밝힐 수는 없지만 이달 안에 마무리될 것으로 보고 있다"며 "청문절차가 끝나면 늦어도 다음 달 초에는 최종적으로 도지사가 법인 취소 여부를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제는 이처럼 1981년 지역의 첫 종합병원으로 문을 연 청주병원이 법인 취소라는 벼랑 끝에 몰렸지만 아직도 뾰족한 구제 방법을 찾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다.

    실제로 병원 측은 여전히 토지와 건물 등 기본재산에 대한 명확한 확보 계획을 제시하지 않으면서 사태 해결의 의지를 보이지 않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청주병원이 이전 약속을 이행하지 않으면 신청사 건립 사업 지연으로 막대한 피해를 입을 수도 있는 청주시도 정작 충북도의 재량권 발휘에만 기댄 체 아직까지 이렇다 할 노력은 보여주지 않고 있다.

    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가 최근 성명을 통해 "시가 뒷짐만 지고 있다"며 "신청사 건립으로 인해 지역 의료법인이 파괴된다면 무능 행정도 결코 용서 받지 못할 것"이라고 비판한 이유이다.

    사실상 김영환 충청북도지사의 최종 결단만 남겨 둔 가운데 결국 법인 취소까지 진행되면 충북도도 그동안 수수방관으로 사태를 키웠다는 비난 만큼은 피하기 어려워 보인다.

    청주병원과 청주시, 충청북도가 얼마 남지 않은 시간 동안 벼랑 끝 위기에서 벗어날 돌파구를 찾을 수 있을 지 주목된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