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국제일반

    美 "G7, 러 동결자산 이용 우크라 지원 발표"

    G7 정상회의 13~15일 이탈리아서 개최
    러 동결 자산, 우크라이나 지원 여부 관심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보소통보좌관. 연합뉴스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보소통보좌관. 연합뉴스
    미국이 13~15일 이탈리아에서 열리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서 러시아 동결자산으로 우크라이나 재건을 지원하는 방안을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보소통보좌관은 11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 "우리는 동결된 러시아 국가 자산의 가치를 해제해 우크라이나 재건에 도움을 주는 조처를 발표할 것"이라며 "주요 7개국은 만장일치로 이를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G7 회의에서는 우크라이나 전쟁 이후 G7과 유럽연합(EU)에 동결된 러시아 자산 약 3천억 달러(약410조원)를 우크라이나 재건에 쓰는데 회원국들이 합의할지가 최대 관심사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미국은 러시아 중앙은행 자산의 이자를 담보로 500억 달러(약 68조4천억원) 규모 대출 프로그램을 조성하자고 제안했다. EU도 상환 보증 등 위험 요인에 대한 대비가 이뤄진다는 전제하에 미국의 제안에 긍정적으로 전해졌다.
     
    CNN은 그러나 정확한 지출 형태와 상환 보증 등을 놓고 의견이 엇갈려 G7이 아직 최종 합의에는 이르지 못했다고 보도했다.
     
    커비 보좌관은 이에 대해 "동결 자산을 활용해 우크라이나의 재건을 돕는 방안에서 G7이 일치단결하는 모습을 보게 될 것"이라며 "이번주 내로 강력하고 새로운 제재와 수출통제 안을 발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제이크 설리번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도 "이는 미국의 최우선 과제이며, G7 전체의 우선순위라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지난해 일본 히로시마서 열린 G7 정상회의. 연합뉴스지난해 일본 히로시마서 열린 G7 정상회의. 연합뉴스
    EU는 앞서 이미 지난달 자체적으로 역내 동결된 러시아 자산에서 발생한 연간 약 30억유로(약 4조4천억원)의 수익을 우크라이나 군사 지원에 활용하는 방안을 확정한 바 있다. 만약 G7 차원의 합의가 이뤄진다면 우크라이나에 더 큰 규모의 금융 지원이 즉각적으로 이뤄질 수 있다고 판단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EU 고위 당국자는 "현재 기술적 부분을 들여다보고 있다"며 "수익으로 조성된 자금이 우크라이나 군사, 재건에 우선 사용될 수 있도록 G7 차원에서 함께 행동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정상회의에는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참석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양자 안보 협정 체결을 추진한다.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은 G7 정상회의 이후 15~16일 스위스에서 열리는 우크라이나 관련 평화회의에서도 논의될 예정이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