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고려대 의대 "교수들, 18일 의협 전면 휴진 동참"



보건/의료

    고려대 의대 "교수들, 18일 의협 전면 휴진 동참"

    "정부, 의료계를 '집단이기주의'로 몰아"…"집단 휴진, 전공의·의대생 지키려는 호소"

    병원에서 이동하는 의료진의 모습. 황진환 기자병원에서 이동하는 의료진의 모습. 황진환 기자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교수들이 오는 18일 대한의사협회(의협)가 주도하는 전면 휴진에 동참하기로 했다.
     
    고려대 안암병원, 구로병원, 안산병원 등이 속한 고려대 의대 비상대책위원회는 11일 "10~11일 이틀에 걸쳐 진행된 투표 결과, 의대 교수들은 18일 전면휴진에 참여할 것이며, 90% 이상의 교수들은 향후 의협 주도하에 단일대오로 의료사태에 대응을 해야 한다는 데 뜻을 모았다"고 밝혔다.
     
    이들은 정부가 의료계를 '집단이기주의'로 몰았다고 주장했다. 비대위는 "전공의들과 학생들이 수련과 학업 현장을 떠난 지 3개월이 지났다"며 "그동안 정부는 전공의의 7대 요구안은 물론, 의대 학장단 협의회, 한림원 의견이나 전국의대교수 비상대책위원회(전의비)의 어떠한 중재안에도 한발도 물러설 수 없다는 입장만 고수하면서 의료계의 의견을 집단이기주의로 (몰아가는) 여론몰이에만 집중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부가 복귀하지 않거나 사직하는 전공의에 대해 면허정지 처분을 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비대위는 "지난 4일 보건복지부 장관은 전공의 사직 금지 명령과 업무개시 명령 철회 발표로 전공의 복귀를 독려하는 한편, 미복귀 및 사직하는 전공의에 대해서는 면허정지 3개월을 준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의협의 집단 휴진 결정은 전공의와 의대생들을 보호하기 위한 교수들의 호소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이는 지난 3개월 동안 의료 붕괴를 온몸으로 막으면서 후배와 제자들을 보호하기 위해 노력했지만, 정부의 독단과 비과학적인 정책에 의료계와 의대 교수들이 더 이상 할 수있는 수단이 부재한 상황에서 정부와 국민께 호소하는 전 의료계의 결집된 호소"라고 설명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