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경복궁 담벼락 낙서' 반년 만에…배후 30대 '이팀장' 검거

사건/사고

    '경복궁 담벼락 낙서' 반년 만에…배후 30대 '이팀장' 검거

    경찰, 구속영장 신청 예정

    박종민 기자박종민 기자
    작년 10대들이 스프레이를 이용해 경복궁 담벼락을 훼손한 사건과 관련해 배후인 30대 남성이 범행 약 6개월 만에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경찰청 사이버수사과는 문화재보호법 위반(손상 또는 은닉)·저작권법 위반·정보통신망법상 음란물 유포·아동·청소년성보호법상 성착취물 배포 등 혐의로 A(30)씨를 전날 검거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른바 '이팀장'으로 불리던 A씨는 "낙서하면 300만 원을 주겠다"며 임모(18)군과 김모(17)양에게 서울 종로구에 있는 경복궁 담벼락을 훼손하도록 지시한 혐의를 받는다.
     
    이 지시를 받은 임 군과 김 양은 지난해 12월 16일, 경복궁 영추문·국립고궁박물관·서울경찰청 동문 담벼락에 스프레이를 이용해 '영화공짜 월△△티비.com feat 누누"라는 문구 등을 30m 길이로 적었다.
     
    경찰은 이날 구체적인 범행 동기 등을 파악하기 위해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