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무장 경비원 동원해 감금·200억대 범행 강요한 조직 덜미



대구

    무장 경비원 동원해 감금·200억대 범행 강요한 조직 덜미

    대구경찰청 제공대구경찰청 제공
    무장 경비원을 동원해 수십명을 억류하고 사기 범행에 가담하도록 강요한 조직이 경찰에 덜미를 잡혔다.

    대구경찰청 형사기동대는 사기, 범죄단체조직·가입 혐의로 총책 A씨 등 37명을 검거하고 이 중 19명을 구속했다고 2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미얀마와 라오스, 태국의 접경 지역인 이른바 '골드 트라이앵글'에 투자 사기 조직을 만들었다.

    A씨는 국내 구직 사이트에 '고수익을 낼 수 있는 해외 취업이 가능하다'며 사람들을 모았고 비행기표를 구매해 태국으로 오게 했다. 이후 버스, 배를 이용해 미얀마로 밀입국 시켰고 조직에 가담하게 했다.

    조직원들의 탈출을 막기 위해 여권과 휴대전화를 빼앗았고 무장 경비원이 있는 건물에 감금시킨 뒤 사기 범행을 강요한 것으로 드러났다.

    A씨의 강요에 의해 범행에 가담한 조직원들은 카카오톡 오픈채팅방을 통해 투자 사기를 벌였다. 주식과 가상자산 투자로 큰 수익을 본 것처럼 거짓말을 해 불특정 다수를 꾀어냈고 투자금을 끌어모은 뒤 잠적하는 식으로 범행을 저질렀다.

    투자자들을 안심시키기 위해 처음에는 이벤트 등을 통해 현금으로 인출 가능한 포인트를 지급했고, 실제 주식 종목을 추천해주기도 했다.

    일당에게 속은 피해자는 308명, 피해금은 256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억지로 범행에 가담했던 이들 중 일부가 몰래 대사관에 신고하면서 조직이 덜미를 잡히게 됐다.

    경찰은 검거되지 않은 또다른 총책 등 6명에 대해 인터폴 적색수배를 요청하고 추적에 나섰다. 또 범죄 수익금 1억600만원을 기소 전 추징보전 했다.

    경찰 관계자는 "투자 사기 범행 수법이 나날이 치밀해지고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더 이상의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투자 사기 범죄를 적극 단속하겠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