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文 '김정숙 타지마할' 회고록 논란…"배우자 첫 단독외교"



국회/정당

    文 '김정숙 타지마할' 회고록 논란…"배우자 첫 단독외교"

    문재인 전 대통령 회고록 '변방에서 중심으로' 주장
    "나랏돈으로 관광 여행했다는 악의적 왜곡"
    與 배현진 "보고서 없는 '셀프 초청' 확인",
    윤상현 "대통령 부인 특검한다면 김정숙 여사가 먼저"

     연합뉴스 연합뉴스
    문재인 전 대통령은 지난 18일 발간한 회고록을 통해 부인 김정숙 여사의 2018년 인도 타지마할 단독 방문을 "단독외교"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19일 국민의힘에선 "셀프 초청"이라며 즉각 반박이 제기됐다.
     
    문 전 대통령은 대담 형식의 회고록 '변방에서 중심으로'를 통해 2018년 김정숙 여사의 인도 방문을 거론하며 "당시 인도 모디 총리가 허황후 기념공원 조성 계획을 내게 설명하면서, 공원 개장 때 꼭 다시 와달라고 초청했다"고 회상했다. 이어 "나중에 기념공원을 개장할 때 인도 정부로부터 초청이 왔는데 나로서는 인도를 또 가기가 어려웠다"며 "그래서 고사를 했더니 인도 측에서 '그렇다면 아내를 대신 보내달라'고 초청을 하더라. 그래서 아내가 대신 개장 행사에 참석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전 대통령은 "제가 이 얘기를 소상하게 하는 이유는, 지금까지도 아내가 나랏돈으로 관광여행을 한 것처럼 악의적으로 왜곡을 하는 사람들이 있기 때문"이라고 부연했다. '우리나라 영부인의 첫 외교 아니냐'는 질문에는 "평소에도 정상 배우자들이 정상을 보조하는 배우자 외교를 많이 하기 때문에 '영부인의 첫 외교'라고 말하면 어폐가 있다"며 "(배우자의) '첫 단독외교'라고 하는 것이 정확한 표현"이라고 강조했다.
     
    문 전 대통령이 이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밝힌 것은 처음이다. 해당 방문이 외유성 출장이 아닌 인도 정부의 초청에 따른 공식 외교 활동임을 강조한 것이다. 앞서 정치권에서는 김 여사의 단독 인도 방문이 부적절한 것 아니냐는 여권과 시민단체 등의 비판이 나오며 논란이 불거진 바 있다.
     
    국민의힘 이종배 서울시의원은 지난해 12월 서울 중앙지검에 김 여사를 국고 손실 등의 혐의로 고발하며 "사실상 여행을 목적으로 예비비 4억 원을 편성해 사용한 것으로, 이는 명백한 불법"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하지만 회고록을 통한 해명에도 불구하고, 논란은 재연되는 분위기다. 국민의힘에서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윤상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문 전 대통령은 타지마할 세금 낭비에 대해 회고록이 아닌 대국민 사과에 나서야 마땅하다"며 "국민을 우롱하는 경거망동을 삼가고 자중해야 한다"고 적었다. 윤 의원은 "전직 대통령으로서 예우를 원하신다면 퇴임 후 잊히겠다던 그 약속부터 지키시기를 바란다"며 "대통령 부인에 대해 특검한다면 김정숙 여사가 먼저"라고 비판했다.
     
    배현진 의원도 전날 페이스북에서 "국정감사를 통해 외교부가 김 여사를 초청해달라는 의사를 인도 측에 먼저 타진한 '셀프 초청' 사실을 확인했고, 급히 예비비를 편성해 대통령이 탑승하지 않으면 달 수 없는 대통령 휘장을 대통령 1호기에 버젓이 걸고 대통령인 듯 인도를 다녀온 것을 모두 밝혔다"고 지적했다. 배 의원은 "타지마할 가서 '단독외교' 했으면 외교부가 보고서에 남겼을 텐데 왜 방문일지를 안 썼을까"라며 "국민을 어찌 보고 능청맞게 웬 흰소리인가"라고 지적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