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대전, 호남고속도로 지선 확장…예타 대상사업 선정



대전

    대전, 호남고속도로 지선 확장…예타 대상사업 선정

    대전 통과 구간 18.6㎞ 왕복 4차로→6차로 확장 추진

    호남고속도로 지선 확장 사업 관련 위치도. 대전시 제공호남고속도로 지선 확장 사업 관련 위치도. 대전시 제공
    대전을 통과하는 호남고속도로 지선 확장 사업이 기획재정부의 제3차 재정평가위원회에서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사업으로 선정됐다.

    민선 8기 공약사업인 호남고속도로 지선 확장 사업은 경부고속도로 회덕JC에서 서대전JC까지 대전 통과 구간인 총길이 18.6km에 3697억 원을 들여 2033년까지 왕복 4차로에서 6차로로 확장하는 사업이다.

    호남고속도로 지선은 현재도 출․퇴근과 주말 상습 지․정체 구간으로, 서울~세종 고속도로가 개통되는 2025년에는 혼잡도가 더욱 가중될 것으로 예상된다.

    최종문 대전시 교통건설국장은"호남고속도로 지선 확장 사업을 통해 대전시 내부의 교통혼잡 완화와 지역균형 발전에 힘이 될 수 있도록 국토교통부, 한국도로공사와 긴밀히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