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아기 황새, 올해 전국적으로 55마리 태어나



대전

    아기 황새, 올해 전국적으로 55마리 태어나

    예산군의 천연기념물 황새, 예산과 서산, 고창군 등에서 부화

    황새 가족. 예산군 제공황새 가족. 예산군 제공
    천연기념물인 아기 황새 55마리가 올해 태어났다.

    충남 예산군이 올해 천연기념물 황새의 전국 번식쌍 모니터링을 실시한 결과 전국적으로 모두 22쌍이 짝짓기와 산란을 하고 이 가운데 16쌍이 부화에 성공해 모두 55마리의 아기 황새가 태어났다고 9일 밝혔다.

    예산군에 따르면 올해 예산군에서 10쌍의 황새가 35마리를 부화시켰으며, 서산시 1쌍 5마리, 고창군 1쌍 4마리, 태안군 1쌍 2마리, 아산시 1쌍 3마리, 보령시 1쌍 2마리, 기타 지역 4마리가 각각 부화됐다.
     
    새로 태어난 황새는 지난해 43마리보다 12마리가 많은 것이다.

    지난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야생으로 돌려보낸 황새 265마리 중 150여마리가 생존해 올해 번식된 개체수 55마리를 포함하면 200여 마리로 증가할 전망이다.

    현재 예산군에는 황새 둥지탑이 25개 설치돼 있어 군에서 번식한 10쌍 중 9쌍이 둥지탑을 이용하는데 비해 다른 지역에는 황새 둥지탑 3쌍, 송전탑 7쌍, 건물 2쌍이 둥지를 틀고 있다.
     
    예산황새공원 연구팀은 "송전탑을 이용하는 황새가 늘어나는 것에 대해 한국전력과 협력해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