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임지락 전남도의원, 공중보건의 인력 부족에 대한 해소 방안 수립해야



광주

    임지락 전남도의원, 공중보건의 인력 부족에 대한 해소 방안 수립해야

    "의료취약지 위주로 공중 의료 인력 체계 개편 필요"
    "지방공중보건의료기관 의무 근무하는 공중보건 정착제도 도입"

    임지락 전남도의원(더불어민주당, 화순 1)이 도의회 본회의장에서 발언하고 있다. 전남도의회 제공임지락 전남도의원(더불어민주당, 화순 1)이 도의회 본회의장에서 발언하고 있다. 전남도의회 제공
    전라남도의회 임지락 의원(더불어민주당, 화순 1)은 24일 제379회 임시회 2차 본회의에서 5분 발언을 통해 공중보건의사 인력 부족 해소 방안에 대한 장기계획 수립을 제안했다.

    전남은 의료취약지가 많아 공중보건의사가 기초진료권에 중요한 역할을 담당해왔다. 최근 의정 갈등이 장기화되는 가운데, 의료 사각지대인 전남에서 공중보건의사가 잇단 차출됨에 따라 의료공백 발생으로 인한 열악한 의료시스템은 한계에 치닫고 있으며, 그 피해는 고스란히 도민에게 돌아오고 있다.
     
    또한, 전국적으로 공중보건의사 지원 기피현상에 따라 신규배치는 감소되고 있으며, 전남도의 경우도 2023년 운용 중인 공중보건의사는 263명으로 나타나 2019년 329명에 비해 약 20% 감소됐다.

    이에 임 의원은 "단기적으로 공중보건의사 감소세에 대응하고, 장기적으로는 공중보건의사를 대체할 지역 의료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해 의료취약지 보건소에서 상시 근무할 필수 진료의사를 점진적으로 채용하고 오지·도서 지역 등 근무 취약지에는 주거 및 교통 등에 획기적인 인센티브 지원을 통해 근무환경 개선도 함께 이루어져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와 함게 "공중보건의사의 차출과 신규 배치 감소로 인해 그간 지역 공중 의료 시스템이 얼마나 취약했는지 여실히 나타나고 있다"며, "도민의 소중한 건강을 지키기 위해 공중보건의사 인력 대체를 위한 장기적 방안 수립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