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축구

    예상보다 거셌던 中…수문장 김정훈, 위기마다 '번쩍'

    골키퍼 김정훈. 대한축구협회골키퍼 김정훈. 대한축구협회중국전 승리의 숨은 일등 공신은 수문장 김정훈(전북)이었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한국 23세 이하(U-23) 축구 대표팀은 19일(한국 시각) 카타르 도하의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조별 리그 B조 2차전에서 중국을 2대0으로 제압했다.

    이영준(김천 상무)이 멀티골을 터뜨리며 공격을 이끈 가운데 김정훈이 골문을 든든히 지켰다. 중국의 유효 슈팅 4개를 모두 막아내며 무실점 승리에 기여했다.

    한국은 경기 초반 중국의 거센 압박에 고전했다. 점유율에서는 앞섰지만, 패스 미스 후 역슴을 당하는 등 여러 차례 위기를 맞았다.

    하지만 김정훈의 선방쇼 덕에 위기에서 벗어났다. 김정훈의 선방이 없었다면 전반에만 2~3골을 내줄 뻔했다.

    전반 15분 센터백 서명관(부천)이 베람 압두웰이의 압박에 공을 빼앗겨 일대일 찬스를 내줬다. 하지만 김정훈이 몸을 날려 슈팅을 막아냈다.

    이후 전반 24분 역습 상황에서도 김정훈의 선방이 빛을 발했다. 중국 셰원넝이 왼발 감아차기 슛으로 반대쪽 골대 구석을 노렸으나 김정훈이 손을 뻗어 걷어냈다.

    실점 위기를 넘긴 한국은 전반 34분 선제골로 분위기를 뒤집었다. 강상윤(수원FC)의 패스를 받은 이영준이 박스 안에서 깔끔한 슈팅으로 골망을 갈랐다. 그리고 후반 24분 이영준이 추가골을 터뜨리며 한국은 승기를 잡았다.

    하지만 김정훈은 이후에도 중국 선수들과 여러 차례 충돌했다. 쇄도해 들어온 상대에게 머리 부위를 가격당했고, 경기 막판에는 오른쪽 중지를 다쳐 테이핑하는 등 부상 투혼을 펼쳤다.

    이날 멀티골을 터뜨린 이영준의 활약도 돋보였다. 하지만 김정훈의 눈부신 선방이 없었다면 승리를 장담하기 어려운 경기였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