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김건희 명품가방' 촬영한 목사, 스토킹 혐의로 입건돼

사건/사고

    '김건희 명품가방' 촬영한 목사, 스토킹 혐의로 입건돼

    2022년 9월 김건희 여사에 명품가방 건네고 몰래 촬영
    십여 차례 만남 요구해 '스토킹' 혐의로 고발당해
    서울의소리 대표, 소속 기자 1명도 함께 고발돼

    김건희 여사. 황진환 기자 김건희 여사. 황진환 기자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에게 고가의 명품 가방을 건네는 장면을 몰래 촬영한 최재영 목사가 스토킹처벌법 위반 혐의로 고발당한 것으로 확인됐다.
     
    19일 서울 서초경찰서는 지난 1월 최재영 목사의 스토킹 혐의에 대한 한 보수단체의 고발장을 접수하고 수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최 목사는 지난 2022년 9월 김건희 여사에게 수백만 원 상당의 명품가방을 건네고 이 장면을 몰래 촬영해 논란을 빚었다.

    이와 관련해 최 목사는 김 여사에게 십여 차례에 걸쳐 만나자고 요청하는 등 스토킹한 혐의로 고발됐다.
     
    또 최 목사가 김 여사에게 가방을 건넨 장면이 지난해 11월 인터넷 매체 '서울의 소리'를 통해 보도돼 해당 매체의 대표와 기자 1명도 함께 고발당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2월에는 한 시민단체가 이와 관련해 최 목사 등을 주거침입,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혐의 등으로 고발한 바 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