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월 기숙사비 15만원대' 용산 연합기숙사 착공



교육

    '월 기숙사비 15만원대' 용산 연합기숙사 착공

    교육부 제공교육부 제공
    교육부와 국토교통부는 17일 서울시 용산구 신계동(3-8번지 일원)에서 대학생들의 주거 안정 지원을 위한 용산 대학생 연합기숙사 착공식을 한다. 연합기숙사는 정부에서 제공하는 국・공유지에 민간기부금으로 건립·운영돼, 여러 대학의 학생들이 공동으로 거주하는 공간이다.
     
    2026년 준공 예정인 용산 연합기숙사는 국토부가 무상으로 제공한 철도 유휴부지에 원자력발전소가 있는 4개 지자체(부산시 기장군, 울산시 울주군, 경주시, 전남 영광군)와 한국수력원자력의 기부금(460억원)으로 한국장학재단이 건립‧운영한다.
     
    용산 연합기숙사는 약 595명을 수용할 수 있고, 이 중 500명은 원전 소재 지자체 출신 학생이 우선 배정한다. 1·4·6호선 지하철역(용산역, 삼각지역, 효창공원앞역)과 걸어서 10분 거리에 위치해 교통이 편리하고, 월 기숙사비가 15만원으로 저렴하다.
     
    교육부와 업무협약을 체결한 28개 대학·1개 지자체 소속 기숙사 입주생에게는 월 5만원의 주거장학금이 추가로 지원된다.
     
    용산 기숙사는 기숙사 내에 서울형 어린이 놀이방, 풋살장, 회의실, 상담(멘토링) 공간 등 편의시설을 마련해 지역과 상생하는 복합시설로도 이용될 예정이다. 기숙사 입주 대학생들이 인근 지역의 초·중등 학생들의 멘토가 돼 상담 공간에서 교과 보충, 교우관계 및 진로상담 등을 지원한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