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대전무형유산 정책연구발전 학술세미나 5일 개최



대전

    대전무형유산 정책연구발전 학술세미나 5일 개최

    대전무형문화재연합회 제공대전무형문화재연합회 제공
    (사)대전무형문화재연합회(이사장 이진형)는 대전 무형유산 정책 연구 발전 학술세미나를 오는 5일 오후 2시, 대전 동구 소제동 전통나래관에서 개최한다고 3일 밝혔다.

    대전무형문화재연합회에 따르면 이번 학술세미나는 대전의 무형유산에 대한 깊이 있는 발전방안에 대한 정책연구발표와 현실적인 전승방안에 대해 논의한다.
     
    세미나에는 김창균 불교미술문화재연구소장의 '대전시 공예·기능분야 무형유산의 전승과 지속을 위한 개선 발전 방안 모색', 류용환 목원대 역사학과 교수의 ' 대전시 무형유산의 보전 및 전승 활성화 모색', 김태균 음악평론가의 '대전 문화재 진흥을 위한 제언'에 대한 주제발표가 진행된다.
     
    종합토론에서는 이진형 이사장이 좌장을 맡아 현장에서 겪는 애로사항과 경험담을 논의하며 발전적인 전승활동을 위해 요청되는 사안 등에 대한 토론이 이어진다.

    대전시 무형문화재보유자는 현재 21명과 1개의 단체종목으로 지정돼 있으며 무형문화재연합회는 보유자들로 구성돼 전승활동은 물론 장학금 지원사업 등 많은 공연사업을 펼치고 있다.
     
    이진형 이사장은 "1989년 대전시 무형문화재로 웃다리농악이 처음 지정된 이래 35년 역사를 되돌아보며 전승과정에 모자란 부분을 찾아 보완하고 활발한 전승활동을 펼치기 위해 세미나를 마련했다"며 "대전시 무형문화재가 새롭게 한 단계 발전하며 앞으로 30년의 미래를 밝히는 계기가 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