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문화재청, 대저대교에 제동…"철새 대체서식지 보강해야"



부산

    문화재청, 대저대교에 제동…"철새 대체서식지 보강해야"

    문화재청, 대저대교 문화재 보호구역 현상 변경 신청 부결
    "자연유산 보존에 부정적 영향 미칠 우려 있어"
    대저대교, 환경영향평가서 거짓·부실 작성 논란 후 7년째 답보
    부산시 지난 1월 환경영향평가 통과했으나 또다시 발목

    대저대교를 포함한 부산 사상~식만 간 도로(8.24km) 건설 계획. 부산시 제공 대저대교를 포함한 부산 사상~식만 간 도로(8.24km) 건설 계획. 부산시 제공 
    부산시가 재추진 중인 대저대교 건설이 철새 대체서식지 확보 문제로 다시 발목을 잡혀 계획에 차질이 예상된다.
     
    부산시에 따르면 문화재청은 최근 천연기념물분과 문화재위원회 심의 결과 부산시가 제출한 식만~사상 간(대저대교) 도로 공사의 문화재 보호구역 현상 변경 신청안을 부결했다.
     
    문화재청은 대저대교 공사가 자연유산 보존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우려가 있다는 점을 부결 이유로 들며, 철새 대체서식지 등 환경보전 방안을 강화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문화재보호구역인 낙동강 하구 철새도래지를 횡단하는 대저대교는 부산 강서구 식만동과 사상구 삼락동을 연결하는 8.24km 도로 건설 구간에 포함된 1.86km 길이의 낙동강 횡단교량이다.
     
    이 사업은 2010년 기획재정부의 예비타당성조사 통과 이후 노선을 확정 짓고 추진됐으나, 철새도래지 훼손과 환경영향평가서 거짓·부실 작성 논란이 일면서 7년째 사업 추진이 답보 상태였다.
     
    시는 지난 1월 보완한 기존 노선안으로 환경영향평가를 통과했으며, 오는 6월 착공에 들어간다는 계획을 밝히기도 했다.
     
    그러나 문화재청이 철새도래지 문제로 다시 한번 제동을 걸면서 사업 추진에 차질이 빚어질 가능성이 높아졌다.
     
    시는 문화재청과의 추가 협의를 한 뒤 환경 보전 계획을 보강해 현상 변경을 재신청한다는 계획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문화재청의 구체적인 보완 요구 내용에 대해 추가 협의를 해 사업 계획에 반영할 계획"이라며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다시 신청해 예정대로 사업이 진행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