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재명 "함께 승리해야"…조국 "학익진으로 尹정권 포위"



국회/정당

    이재명 "함께 승리해야"…조국 "학익진으로 尹정권 포위"

    핵심요약

    이재명-조국 접견에서 尹 정권 심판 강조
    이재명 "정권 심판 세력 힘 합쳐야"
    조국 "대한민국 질곡 헤쳐 나갈 동지"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오른쪽)가 5일 오전 국회를 방문,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를 예방하고 있다. 황진환 기자조국혁신당 조국 대표(오른쪽)가 5일 오전 국회를 방문,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를 예방하고 있다. 황진환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와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는 5일 만나 이번 총선에서 윤석열 정권 심판에 힘을 합쳐야 한다는 공감대를 나눴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 당대표실에서 조 대표를 만나 "조국혁신당 창당을 축하한다. 모두에게 주어진 과제는 동일하다"며 "윤석열 정권의 폭정을 종식하고 심판하고 국민들께 희망을 드리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정권을 심판하고자 하는 모든 정치 세력이 힘을 합쳐야 한다"며 "그 주위에 조국혁신당이 함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조 대표도 모두발언에서 "민주당과 조국혁신당은 대한민국 질곡을 헤쳐 나갈 동지라고 생각한다"고 손을 건넸다.

    그는 "조국혁신당은 민주당이 의지가 있어도 조심해야 할 캠페인을 담대하게 전개하겠다"라며 "민주당은 넓은 중원으로 나가 중도표와 합리적 보수표를 끌어오고, 지역구에서 1:1 구도를 형성해 승리하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는 조국혁신당이 지역구 후보를 내지 않는 대신 비례대표 의석 확보에 집중하겠다는 취지로 읽힌다. 정권심판론을 강조해 전반적인 야권 득표율을 올리겠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접견이 끝난 뒤 민주당 한민수 대변인은 '지역구 선거 연대나 비례대표 연대 관련 뜻을 같이 했나'를 묻는 취재진 질문에 "구체적인 말씀은 전혀 없었다"고 답했다.

    조국혁신당 신장식 대변인은 기자들과 만나 "이 대표가 조 대표의 건강과 가족 안위를 많이 걱정해 주셨다"며 "연대와 협력을 통해 4월 총선에서 같이 승리하자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어 "조 대표는 본진이 적진을 포위하는 학익진을 언급하며 총선 연대와 협력을 강조했다"고 덧붙였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