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복귀 데드라인'에 271명 추가복귀…전공의 565명 돌아와



보건/의료

    '복귀 데드라인'에 271명 추가복귀…전공의 565명 돌아와

    현장이탈 전공의, 9076명→8945명…정부 "현명한 결단에 감사"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중앙사고수습본부장)이 1일 의사 집단행동 중수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이날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의사 집단행동 현황 및 연휴 기간 비상진료체계 운영계획 등을 점검했다. 복지부 제공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중앙사고수습본부장)이 1일 의사 집단행동 중수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이날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의사 집단행동 현황 및 연휴 기간 비상진료체계 운영계획 등을 점검했다. 복지부 제공
    정부의 의대 증원에 반발해 집단 사직한 전공의들의 '복귀시한' 마지막 날이었던 지난달 29일, 전공의 271명이 병원에 추가로 돌아온 것으로 조사됐다. 이로써 누적 500명이 넘는 전공의가 현장에 돌아왔지만, 전체 사직인원에 비하면 아직도 미미한 수준이다.
     
    앞서 2월 안에 돌아오면 "어떤 책임도 묻지 않겠다"고 강조한 정부의 호소에도, 대부분의 전공의들은 여전히 '병원 밖'에 남기를 선택한 셈이다.

    다만, 보다 정확한 추이는 3·1절 연휴가 끝난 뒤에 알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오는 4일부터 면허 정지 등 행정처분과 고발 등 사법절차에 들어가겠다고 예고한 상태다.
     
    1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오후 5시 기준으로 주요 수련병원 100곳에 복귀한 전공의는 직전일(2월 28일) 오전 11시 당시(294명)보다 271명이 늘었다. 하루 새 약 300명에 가까운 인턴·레지던트가 업무에 복귀한 것이다.
     
    복지부는 "지난달 28일 오전 11시부터 29일 오전 11시 사이 212명이 추가로 복귀했고, 이후 오후 5시까지 59명이 더 복귀한 사실을 유선으로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의료 현장에 돌아온 전공의는 누적 565명으로 집계됐다.
     
    각 병원의 서면보고에 따르면, 전날 11시 기준 주요병원 100곳에서 이탈한 전공의는 소속 전공의의 71.8%인 8945명이다. 지난달 28일 기준 9076명(전체 약 72.8%)보다 소폭 줄었다.
     
    정부가 전공의들의 복귀 기한으로 제시한 날을 하루 앞둔 지난달 28일 서울의 한 대형병원에서 의료진이 이동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정부가 전공의들의 복귀 기한으로 제시한 날을 하루 앞둔 지난달 28일 서울의 한 대형병원에서 의료진이 이동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
    이날 의사 집단행동 중앙사고수습본부 제15차 회의를 주재한 조규홍 복지부 장관(중수본부장)은 "환자 곁으로 돌아와 주신 전공의 여러분의 현명한 결단에 감사한 마음을 전한다"고 말했다. 또 "아직 근무지로 돌아오지 않은 전공의에 대해서는 매우 안타깝게 생각하며, 지금이라도 집단행동을 접고 속히 환자 곁으로 돌아와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더 아프고 위급한 환자를 위해 대형병원 이용을 자제하는 국민의 성숙한 시민의식과, 지금도 현장에서 전공의의 빈자리를 감당하는 의료진께 감사드린다"며 "정부는 집단행동으로 인한 의료현장의 혼란을 수습하고, 중증과 응급환자 진료에 공백이 생기지 않도록 비상진료대책을 철저하게 이행하고 관리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