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푸틴, 핵무기 열거하며 "나토군 파병시 핵전쟁 위험" 경고



유럽/러시아

    푸틴, 핵무기 열거하며 "나토군 파병시 핵전쟁 위험" 경고

    핵심요약

    상하원 대상 국정연설서 핵무기 일일이 언급하며 강력 경고
    '우주 핵무기 배치' 미국 언론보도에 대해선 "근거 없는 거짓"

    연합뉴스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29일(현지시간) 최근 나토 회원국들에게서 언급된 우크라이나 파병론에 대해 핵무기 사용 가능성을 언급하며 강하게 경고했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모스크바 크렘린궁 인근 고스티니 드보르에서 상·하원 의원을 대상으로 한 국정연설에서 "러시아에 새롭게 개입하려는 시도는 핵무기 사용을 포함한 대규모 갈등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이는 최근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회원국들이 우크라이나에 군을 파병하는 방안을 논의했다는 점을 언급하며 내놓은 경고다.

    앞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지난 26일 나토 회원국들의 우크라이나 파병 가능성에 대해 "합의된 것은 없다"면서도 "어떤 것도 배제돼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미국, 독일, 영국 등은 파병 계획이 없다고 즉시 밝혔지만, 상당한 파문을 일으켰다.

    푸틴 대통령은 "우리에게는 그들 영토를 타격할 수 있는 무기가 있다"며 "그들이 전 세계를 겁주는 이 모든 것은 실제 핵무기 사용과 그에 따른 문명 파괴를 의미할 것"이라고 위협했다.

    그러면서 '킨잘', '아방가르드', '치르콘' 극초음속 미사일과 신형 레이저 무기 '페레스베트'가 실제 전투에 사용되고 있고,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사르마트'가 현재 군에 배치돼 있으며 곧 전투 임무에 사용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여기에 더해 원자력 추진 핵 순항미사일 '부레베스트닉'과 원자력 추진 핵어뢰 '포세이돈' 등 차세대 핵무기 시험이 완료 단계라며 "러시아는 여러 유망한 무기 시스템을 계속 연구하고 있으며 곧 공개될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또 최근 미국 언론들이 보도한, 러시아가 전자기펄스(EMP)를 발생시키기 위해 우주에 핵무기를 배치하려 한다는 주장에 대해선 "근거 없는 거짓"이라고 부인하면서 "서방이 러시아를 군비 경쟁에 끌어들이려는 의도로 이해한다"고 비판했다. 핵무기가 폭발하면 전자기펄스가 발생하는데, 이 과정에서 넓은 범위의 전자기기가 파괴될 수 있다.

    다만 핀란드에 이어 스웨덴도 나토 가입을 앞둔 상황에 대해선 "(러시아) 서부 군사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얼마 전 옥중 사망한 반정부 운동가 알렉세이 나발니에 대해선 직접 언급하지 않았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