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개혁신당 류호정, 분당갑 출마…안철수 '자객' 될까



국회/정당

    개혁신당 류호정, 분당갑 출마…안철수 '자객' 될까

    "천당 아래 분당서 양당은 '허당'"…'분당시 판교동' 개편 공약
    국힘‧민주 싸잡아 "안철수·이광재, 한계 뚜렷"
    "이준석, 출마자에 대한 지원 아끼지 않을 것"

    윤창원·황진환 기자윤창원·황진환 기자
    개혁신당 류호정 전 의원은 28일 4‧10 총선에서 경기 성남분당갑 출마를 선언했다. 류 전 의원은 "천당 아래 분당에서 양당은 '허당'이었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을 싸잡아 비판한 것이다.
     
    류 전 의원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보수와 진보의 단선적 구분과 적대적 진영 정치를 지양한 류호정에게 분당은 마땅하고 걸맞은 지역구"라며 "분당은 험지도 양지도 아닌 성지"라고 밝혔다.
     
    그는 "분당구를 '분당시'로, 판교동과 삼평동‧백현동‧운중동을 '판교구'로 개편하겠다"고 공약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 분당갑 후보인 안철수 의원과 이광재 전 국회 사무총장을 겨냥해 "두 사람은 남긴 성취만큼이나 앞으로의 한계도 뚜렷하다. 분당이나 판교에 필요한 새로움과 참신함이 없다"고 비판했다.
     
    국민의힘은 분당갑에 이 지역구 현역인 안 의원을 단수 공천했고, 민주당은 안 의원에게 맞설 중량감 있는 후보로 이 전 국회 사무총장을 전략 공천했다.
     
    류 전 의원은 회견 후 기자들과 만나 이준석 대표와의 관계에 대해 "소통이 잘되고 있다"며 "이 대표가 당 대표이고 지역구 출마자를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앞서 이 대표는 제3지대 통합으로 류 전 의원이 개혁신당에 합류한 것을 두고 당원들의 반발이 나오자 "류 전 의원이 개혁신당에서 주류적 위치로 자리 잡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공개적으로 발언한 바 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