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반드시 3' 부담 가진 2위 우리카드, 아르템 앞세워 1위 따라갈까



배구

    '반드시 3' 부담 가진 2위 우리카드, 아르템 앞세워 1위 따라갈까

    작전 지시 중인 우리카드 신영철 감독. KOVO 제공작전 지시 중인 우리카드 신영철 감독. KOVO 제공
    2경기를 덜 치른 상태에서 1위와 승점 차이는 5.

    프로배구 남자부 2위 우리카드가 부담감을 안은 상태에서 6라운드를 출발한다. 우리카드는 28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리는 도드람 2023-2024 V-리그 남자부 6라운드 첫 경기 OK금융그룹전을 치른다.

    현재까지 우리카드는 20승 10패(승점 59)를 기록하며 리그 2위에 올라있다. 치열한 선두 경쟁을 벌이고 있는 1위 대한항공(21승 11패 승점 64)과 승점 차는 5점. 아직 대한항공보다 2경기를 덜 치른 상태다.

    두 경기에서 반드시 승점 3씩을 따내야 다시 리그 1위를 되찾을 수 있다는 부담이 작용한다. 대한항공은 지난 27일 열린 6라운드 두 번째 경기 한국전력전을 세트 스코어 3 대 0 셧 아웃 승리로 장식하며 삼성화재전에 이어 2경기 연속 승점 3을 추가했다. 리그 전체로 보면 7연승 중이다.

    그러나 우리카드 역시 상승세다. 4라운드에서 1승 5패로 흔들리며 대한항공에 추격을 허용하긴 했지만, 5라운드에서 5승 1패를 기록하며 라운드별 순위 1위로 분위기를 반전시켰다.

    게다가 새로 들어온 외국인 선수 아르템 수쉬코(등록명 아르템·203cm)가 빠르게 팀에 녹아들고 있다는 점도 반가운 소식이다. 아르템은 부상으로 전력에서 이탈한 마테이(199cm)를 대신해 지난 19일 팀에 합류했다.

    데뷔전부터 인상 깊은 활약을 펼쳤다. 아르템은 지난 22일 경기도 의정부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KB손해보험 원정 경기에서 아웃사이드 히터로 선발 출전했다. 이날 블로킹 2개, 서브 득점 2개 포함해 공격 성공률 61.90%로 양 팀 최다인 17점을 올리며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4년 만에 정규 리그 1위를 차지할 수 있는 기회를 잡은 우리카드로서는 아르템의 활약이 절실한 시점이다.

    왼쪽부터 우리카드 아르템, OK금융그룹 레오. KOVO 제공왼쪽부터 우리카드 아르템, OK금융그룹 레오. KOVO 제공
    원정팀 OK금융그룹 역시 절대 물러설 수 없는 경기다. 우리카드를 상대로 승리한다면 촘촘한 중위권 순위 경쟁에서 한 발 더 앞서 나갈 수 있기 때문이다.

    OK금융그룹은 시즌 전적 17승 14패(승점 50)를 기록하며 리그 3위에 올라있다. 4위 한국전력(16승 16패 승점 47)이 27일 대한항공전 패배로 승점을 추가하지 못하면서 OK금융그룹이 달아날 수 있는 기회를 잡았다.

    OK금융그룹이 이날 우리카드에 승리한다면 4위 한국전력과 승점 차이를 6으로 벌릴 수 있다. 5위 삼성화재(17승 14패 승점 44), 6위 현대캐피탈(14승 17패 승점 44)과 간격도 크게 넓힐 수 있다.

    두 팀의 이번 시즌 상대 전적은 OK금융그룹이 3승 2패로 앞서 있다. 공수 양면에서 OK금융그룹의 지표가 좋았고, 특히 장충체육관 원정에서는 한 번도 진 적이 없다.

    새 외국인 공격수 아르템을 앞세운 우리카드가 홈에서 OK금융그룹을 상대로 첫 승을 거둘 수 있을까. 아니면 OK금융그룹이 우리카드전에서 좋았던 흐름을 여전히 유지할 수 있을까.

    두 팀의 맞대결에 V-리그 남자부 모든 팀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