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美 당국자 "韓, 우크라에 국방물자 더 지원하길"



미국/중남미

    美 당국자 "韓, 우크라에 국방물자 더 지원하길"

    국무부 부차관보 "가장 필요한 것은 155mm 포탄"

    브리핑하는 유리 김 미 국무부 유럽·유라시아 부차관보. 연합뉴스브리핑하는 유리 김 미 국무부 유럽·유라시아 부차관보. 연합뉴스
    미국 정부는 한국이 우크라이나에 국방물자를 더 지원하기 원한다고 미 국무부 고위 관리가 밝혔다.
     
    유리 김 미 국무부 유럽·유라시아 담당 수석 부차관보는 26일(현지시간) 한미연구소가 주최한 온라인 심포지엄에서 한국이 우크라이나에 탄약 등 군사지원을 확대해야 한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을 받고 "한국은 우크라이나를 정치적으로 지지했을 뿐 아니라 우크라이나를 위해 실질적인 방어 지원을 제공했고 우리는 (한국의) 국방 물자가 우크라이나에 더 가는 것을 보고 싶다"고 말했다.
     
    한국은 지금까지 비살상무기만 지원한다는 원칙에 따라 지뢰제거 장비, 긴급 후송차량, 전투식량, 방탄복, 방독면, 의무장비 등의 군수물자를 우크라이나에 제공했다.
     
    김 부차관보는 한국이 우크라이나를 지원하는 50여개 국가의 연합인 '우크라이나 방위 연락 그룹'(UDCG) 국가 중 하나라며 미국은 연합국에 "(방공)체계든 요격미사일이든" 대공 방어를 가능한 범위에서 제공하기를 촉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연합국에 지원을 촉구하는 물자와 관련해 "지금 당장 가장 필요한 것은 155mm 포탄"이라며 우크라이나 군인들이 하루에 군인 1명당 탄약 15~20발 정도만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 부차관보는 미국이 한국에 구체적인 무기 지원을 요청했느냐는 질문에 대해 "우리는 모든 연합국에 대공방어(air defense)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그런 요청을 매우 폭넓게 했다"며 "50여개 연합국 모두 방공무기가 정말 필요하다는 것을 이해한다"고 답했다.
     
    그는 북한군이 우크라이나 전쟁에 참전했느냐는 질문에 "북한군이 우크라이나에서 실제 싸우는 경우는 알지 못한다"면서 "하지만 우리 모두 북한의 무기체계와 미사일이 전장으로 보내져 실제 사용되는 것을 목격했다"고 말했다.
     
    북한의 전투병이 아니더라도 군사고문이 우크라이나에 있느냐는 질문에는 "그런 정보를 갖고 있지 않다"고 답했다. 최근 러시아에 도착한 것으로 보도된 북한 노동자들이 러시아 군수공장에서 일하느냐는 질문에는 "공유할 내용이 없다"고 말했다.
     
    김 부차관보는 이밖에 오는 7월 워싱턴에서 개최 예정인 나토 75주년 기념 정상회의에서 한국, 일본, 호주, 뉴질랜드 등 인도태평양 국가들과의 파트너십을 강화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