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교육부 "의대 정원 증원 수요조사 다음달 4일까지…기한 연장 안해"



교육

    교육부 "의대 정원 증원 수요조사 다음달 4일까지…기한 연장 안해"

    핵심요약

    "대학별 최종 증원 수요도 2천명 이상 전망…정원배정위원회 구성 예정"
    "기존 수요조사와 다른 정원 규모 제출시, 사유 명시하라는 내용 포함"

    연합뉴스연합뉴스
    교육부는 대학에 다음 달 4일로 제시했던 의대 정원 2천명 증원 수요조사 제출 기한을 연기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박성민 교육부 기획조정실장은 26일 출입기자단 정례 브리핑에서 "3월 4일까지 대학별 증원 수요조사를 받고 있고, 그게 들어오면 본격적으로 배정 작업을 시작한다"며 "가급적이면 3월 말까지 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는데 그 시기는 추이를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들어오는 숫자를 보고, (정원을 배분할) 위원회를 꾸리기로 했다"고 말했다.
     
    교육부는 지난 22일 의과대학을 설치·운영하는 전국 40개 대학에 공문을 보내 '2025학년도 의대 정원'에 대한 수요를 3월 4일까지 제출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런 가운데, 의대 학장들은 의료계 반발이 거센 점을 고려해 교육부에 수요조사 기한 연장을 요청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박 실장은 "증원 폭이 2천명은 돼야 변화하는 수요에 맞춰 '응급실 뺑뺑이' 문제나 기초 의학분야 의사 부족을 해결할 수 있다고 본다"며 "교육부에 공식적으로 증원 연기 신청이 들어오지 않았으며, 들어오더라도 '2천명 증원'이나 '3월 4일 기한'을 변경할 계획은 없다"고 강조했다.
     
    교육부는 대학들이 의과대학의 반발을 고려해 수요를 줄여 신청할 가능성에 대해서는 지난해 11월 실시한 최초 수요조사에서 이미 교육여건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대학들이 증원 규모를 신청한 바 있다며, 최종 수요조사에서도 40개 대학이 2천명 이상 증원을 신청할 것으로 내다봤다.
     
    앞서 교육부는 최근 각 대학에 수요조사 공문을 보내면서 기존 수요조사와 다른 정원 규모를 제출할 경우 사유를 명시하라는 내용을 포함시켰다. 
     
    교육계에서는 의대생들의 휴학계 제출 및 수업 거부 등 단체행동으로 집단 유급이 현실화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박 실장은 "본과 3·4학년들은 벌써 개강한 곳도 있지만 예과는 다음 주부터 개강하기 때문에 이번 주가 중요한 시기"라며 "얼마만큼 개강을 연기할지는 대학이 판단할 것이고, 의료계와 대화가 원만하게 진전돼 빨리 이 사태가 해결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