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사회 일반

    이상민 행안 "전공의, 29일까지 복귀하면 책임 안 묻겠다"

    "환자들의 생명과 건강에 대한 위협 현실화되는 중"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연합뉴스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연합뉴스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은 전공의 집단행동으로 환자들의 생명과 건강에 대한 위협이 현실화되고 있다며 "의료현장으로 돌아오라"고 호소했다.

    이상민 장관은 26일 오전 의사집단행동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면서 이같이 밝히고 "전공의들이 29일까지 복귀하면 지난 책임을 묻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또 "정부는 전공의 이탈로 발생한 심각한 보건의료 위기 상황에서 병원의 환자 진료기능 유지를 위해 다양한 대책을 강구하고 있다"며 "그 일환으로 입원전담전문의 근무기준을 탄력적으로 적용한 데 이어 진료지원인력 시범사업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그는 그러나 "이러한 대책들이 전공의들의 공백을 메우기에는 한계가 있다"며 "여러분(전공의)이 떠난 병원은  불안과 걱정이 가득하다. 여러분이 밤낮으로 피땀 흘려 지키던 현장으로 돌아와 더 나은 의료 환경을 위해 대화하길 바란다"고 호소했다.

    이 장관은 "의료현장의 최일선에서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지켜주고 계신 모든 의료진 여러분께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정부는 의료현장의 혼란을 최소화하는데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