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오세훈 연일 작심발언 "경기도 기후동행카드 재정부담 거부"



서울

    오세훈 연일 작심발언 "경기도 기후동행카드 재정부담 거부"

    오세훈 서울시장이 20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시의회에서 열린 제322회 서울특별시의회 임시회 1차 본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오세훈 서울시장이 20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시의회에서 열린 제322회 서울특별시의회 임시회 1차 본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기후동행카드와 관련해 오세훈 서울시장이 작심하고 김동연 경기도지사를 비판했다. 기후동행카드는 서울시내 대중교통을 무제한 이용할 수 있는 월 정기권으로, 현재 인천과 김포, 군포, 과천 등과도 협약을 맺고 사용 가능지역을 확장 중이다.
     
    이런 가운데 오 시장은 기후동행카드 경기도 확장 문제를 놓고 지난 21일 서울시의회 시정질문을 통해 "경기도지사의 선택만 남아 있는 상황"이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그리고 23일에도 기후동행카드 관련 지원을 거부한 도의 입장 때문에 경기도 지역으로 수혜지역을 확산하는데 걸림돌이 되고 있다고 지적을 이어갔다.
     
    오 시장은 이날 서울시의회 시정질문에 나선 김형재 시의원(국민의힘, 강남2)이 "기후동행카드 참여를 배제하고 더경기패스 카드만 고집하는 경기도 입장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질문하자 "안타깝다"고 말문을 열었다.
     
    기후동행카드 사용 점검에 나선 오세훈 서울시장이 29일 오전 시청역을 방문, 기후동행카드를 사용하고 있다. 황진환 기자기후동행카드 사용 점검에 나선 오세훈 서울시장이 29일 오전 시청역을 방문, 기후동행카드를 사용하고 있다. 황진환 기자
    그는 "경기도에서 좀 더 전향적으로 기후동행카드를 쓰겠다는 의지가 있는 경기도민들 도움을 줄 수 있는 정책을 펴는게 더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며 "사실상 경기도는 더경기패스만을 준비하겠다고 선언하면서 기후동행카드에는 참여 거부 의사를 분명히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경기도와 기초지자체는 대중교통 재정 지원을 분담하고 있는데, 도 차원에서 지원을 안 한다고 분명히 해버렸기 때문에 재정이 열악한 경기도 기초지자체들은 하고 싶어도 할 수가 없어 망설이고 있다"고 강조했다.
     
    오 시장은 "경기도민들이 서울시로 출퇴근할 때 기후동행카드를 쓰게 되면 서울시가 분담하는 비율이 최소 60%이고 경기도는 나머지 40%를 부담하는데 이것도 도와 시군이 분담을 하고 있다"며 "서울시가 재정부담을 더 많이 하겠다고 하는데 경기도가 거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오 시장은 지난 21일에도 경기도의 기후동행카드 참여를 놓고 "경기도지사의 선택만 남아있는 상황"이라며 김동연 경기도지사를 직접 겨냥했다. 그는 "여태까지 그런 말씀을 한 번도 안드렸지만 공식적으로 처음 말씀드린다"며 작심 발언임을 밝히기도 했다.
     
    경기도는 오 시장의 발언이 나오자 김상수 교통국장이 다음날인 22일 기자회견을 열고 "경기도가 도와주지 않아 각 시군이 참여를 주저하고 있다는 확인되지 않은 주장을 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연합뉴스연합뉴스
    그러면서 오히려 "서울시가 경기도와 도내 여러 시군에 기후동행카드 사업의 참여를 종용하는 등 수도권 시민에게 불필요한 혼란을 야기하고 있다"고 맞섰다.
     
    재정지원에 대해서도 "도 전체 시군을 대상으로 한 더경기패스는 도비 30%를 지원하지만 기후동행카드에 참여하는 일부 지자체 시민만을 위해 지원할 수는 없다"고 지원 의사가 없음을 분명히 했다.
     
    오 시장은 경기도의 반박 기자회견에 대해 "참 기가 막혔다.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는 말씀"이라며, 서울시가 가장 많은 재정부담을 지겠지만 경기도가 일부분이라도 부담을 지지 않으면 재정이 열악한 기초지자체들은 기후동행카드에 참여할 수 없게 된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는 또 "경기도 버스에 적용되는 교통카드 시스템은 전체가 모두 연결 있어서 시군 차원에서 변경하는게 어렵다"며 "경기도의 협조가 절대적으로 필요한데도 생각이 있으면 기초지자체에서 알아서 서울시와 협의해서 들어가라고 말하면 안 된다"고 지적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