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한은,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 2.1% 유지…"내수부진·수출개선 상쇄"(종합)



금융/증시

    한은,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 2.1% 유지…"내수부진·수출개선 상쇄"(종합)

    지난해 11월 전망치와 동일…정부 성장률 전망보다 1%p ↓
    "내수 회복 모멘텀 약화"…민간소비·건설투자 전망치 하향
    올해 물가상승률 전망치 2.6% 유지…근원물가 2.3→2.2% 조정
    한은 총재 "물가, 올해 말 2%대 초반 수준 둔화 전망"

    연합뉴스 연합뉴스 
    한국은행이 올해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를 지난해 11월 경제전망과 같은 2.1%로 유지했다.
     
    한은은 22일 발표한 수정 경제전망을 통해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2.1%로 유지했다고 밝혔다.
     
    앞서 한은은 올해 전망치를 지난 2022년 11월 2.3% 이후 지난해 2월 2.4%, 5월 2.3%, 8월 2.2%, 11월 2.1% 등으로 수정해왔다.
     
    한은의 전망치 2.1%는 국제통화기금(IMF)의 2.3%, 정부 및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한국개발연구원(KDI) 등이 제시한 2.2%보다 낮고, 산업연구원(2.0%)보다 높다.

    한국 경제가 올해 2.1% 성장해 잠재 수준을 회복할 것이라는 기존 전망이 유지된 가운데, 수출과 내수 등에 대한 세부적인 전망과 분석은 다소 조정됐다.
     
    한은은 보도자료에서 "국내 경제는 소비, 건설투자 등 내수 회복 모멘텀이 약화된 반면, 수출이 예상보다 양호함에 따라 완만한 개선 흐름을 이어갈 전망"이라고 밝혔다.
     
    지난 전망 때와 비교해 내수 흐름은 악화됐고, 대외적인 여건은 개선됐다는 분석이다.
     
    이창용 한은 총재는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내수 부진이 전체 성장률을 11월 전망보다 0.1%포인트(p) 낮추는 요인으로 작용했으나, 수출 개선이 성장률을 0.1%p 높이는 요인으로 작용하면서 서로 상쇄됐다"고 밝혔다.
     

    실업률 전망치 2.9% 유지, 경상수지 흑자규모 30억 달러 상향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22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22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한은의 경제전망을 부문별로 살펴보면, 올해 민간소비 증가율은 1.6%로 지난해 11월 전망 대비 0.3%p 낮아졌고, 건설투자 증가율은 -2.6%로 지난해 11월보다 0.8%p 낮게 예상됐다.
     
    반면, 올해 재화수출은 3.3%에서 4.5%로, 재화수입은 2.4%에서 2.7%로 전망치가 각각 상향 조정됐고, 설비투자도 4.1%에서 4.2%로 높아졌다.
     
    한은은 올해 취업자 수 증가 규모가 25만명으로, 당초 예상(24만명)보다 커질 것으로 내다봤다. 실업률 전망치는 2.9%를 유지했다.
     
    올해 경상수지 흑자 규모는 연간 520억달러로, 지난해 11월 전망(490억달러)보다 30억달러 상향했다. 한은은 "반도체 경기 회복, 미국의 양호한 성장, 국내 수요 둔화 등으로 상품수지 흑자 폭이 당초 예상보다 확대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은은 올해 소비자물가 상승률 전망치도 기존 2.6%를 유지했다.
     
    지난달 물가상승률이 2.8%로 6개월 만에 3%선 아래로 내려왔고, 단기 기대인플레이션율도 최근 3.0%로 낮아진 점이 고려됐다.
     
    한은은 다만, 더딘 소비 회복세 등을 감안해 식료품과 석유류를 제외한 올해 근원물가 상승률 전망치를 지난해 11월 전망(2.3%)보다 0.1%p 낮은 2.2%로 조정했다.
     
    이 총재는 "앞으로 물가는 농산물 가격 상승 등의 영향으로 일시적으로 높아졌다가, 이후 다시 완만하게 낮아지면서 올해 말에는 2%대 초반 수준으로 둔화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NOCUTBIZ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