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전 재산 줬더니 잠적?"…여자친구 어머니 살해하려 한 50대의 최후



청주

    "전 재산 줬더니 잠적?"…여자친구 어머니 살해하려 한 50대의 최후


    자신의 전 재산을 넘겨준 여자친구가 잠적했다고 생각해 그의 어머니를 살해하려 한 50대에게 중형이 선고됐다.
     
    청주지방법원 형사22부(오상용 부장판사)는 살인미수 혐의로 구속 기소된 A(58)씨에게 징역 6년을 선고했다고 13일 밝혔다.
     
    재판부는 "구속된 후 석방된 지 불과 이틀 만에 또 다른 범행을 저지른 죄질이 좋지 않다"며 "다만 피고인이 범행 이후 직접 경찰서에 찾아가 자수한 점 등을 참작했다"고 설명했다.
     
    A씨는 지난해 8월 충북 진천군 광혜원면 주택에서 여자친구 B씨의 80대 어머니를 수차례 폭행해 살해하려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A씨는 경제적 어려움을 토로하는 B씨에게 자신의 땅 처분을 위한 위임장을 써줬지만, 이후 B씨와 연락이 닿지 않자 잠적했다고 생각해 집에 찾아가 범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앞서 B씨를 흉기로 위협한 혐의로 구속됐다가 석방된 지 이틀 만에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