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지방 의대 26곳 중 7곳, 지역인재선발 비율 60% 넘어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교육

    지방 의대 26곳 중 7곳, 지역인재선발 비율 60% 넘어

    핵심요약

    종로학원, 입학정원 2천명 증가 전 '2025학년도 전형계획' 기준으로 분석
    수시 14곳·정시 3곳, 지역인재선발 비율 60% 넘어
    "지역인재 선발 확대시, 내신·수능 합격선 하락 불가피"

    지난 6일 오후 서울 시내 한 의과대학 앞. 연합뉴스지난 6일 오후 서울 시내 한 의과대학 앞. 연합뉴스
    정부가 2025학년도 대입에서 의대 정원을 2천명 늘리고 비수도권에 대해 '지역인재전형 60% 모집안'을 제시한 가운데, 지역인재전형으로 60% 이상을 선발할 예정인 대학은 7곳으로 나타났다
     
    12일 종로학원에 따르면, 입학정원 2천명 증가 전 '2025학년도 전형계획'을 기준으로 볼 때 비수도권 26개 의대의 지역인재 선발 비율이 60%를 넘는 곳은 동아대(89.8%), 부산대·전남대(각 80%), 경상국립대(75.0%), 전북대(62.7%), 조선대·대구가톨릭대(각 60.0%) 등 7곳이었다.
     
    전형 별로는 수시에서는 14개 대학이, 정시에서는 3개 대학이 지역인재 선발 비율 60%를 넘겼다.
     
    전국 6개 권역의 수시(63.8%)와 정시(33.7%) 합산 지역인재 선발 비율은 평균 53.9%였다. 
     종로학원 제공종로학원 제공
    권역별로는 부산·울산·경남권이 66.0%, 호남권이 63.7%로 60%가 넘었고, 대구·경북권 51.6%, 제주권 50.0%, 충청권 48.8%, 강원권 25.8%이었다. 
     
    수시의 경우 호남권이 73.2%로 가장 높았고, 이어 부울경 73.0%, 대구경북권 64.4%, 제주권 60.0%, 충청권 58.6%, 강원권 38.1% 순이었다.
     
    정시의 경우 부울경이 52.3%로 가장 높았고, 이어 호남권 45.1%, 제주권 40.0%, 충청권 30.3%, 대구경북권 18.4% 순이었다. 강원권은 0%였다.
     
    대학별로 보면 수시에서는 부산대·동아대(각 100%) 전남대(89.2%) 등이 높았고, 정시에서는 경상국립대(76.9%), 동아대(73.7%), 충남대(66.7%) 등이 높았다.
     
    의대와 약대, 치대, 한의대는 '지방대학 및 지역균형인재 육성에 관한 법률(지방대육성법)'에 따라 2023학년도부터 신입생의 40%(강원·제주는 20%)를 해당 지역 출신 중에서 선발해야 한다. 지역인재전형에 응시하기 위해서는 6개 권역(부울경·대구경북·강원·충청·호남·제주 권역) 중 대학이 속한 권역에서 고등학교 전 교육과정을 이수해야만 한다.
     
    교육부는 2025학년도 의대 정원 증원 배정을 4월 중하순까지 마무리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임성호 종로학원 대표는 "지역 내 학생 수가 한정돼 있는 만큼 지역인재 선발이 확대되면 내신·수능 합격선 하락이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