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성숙해진 '막내형'…이강인의 책임감 "질타는 내게 하길 바라"



축구

    성숙해진 '막내형'…이강인의 책임감 "질타는 내게 하길 바라"

    아쉬워하는 이강인. 연합뉴스아쉬워하는 이강인. 연합뉴스이강인(파리 생제르맹)이 '차세대 간판'으로서의 책임감을 드러냈다.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7일(한국 시각) 카타르 알라이얀의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준결승전에서 요르단에 0-2로 패했다. 이로써 64년 만의 우승은 좌절됐다.

    경기 후 믹스드존(공동취재구역)에서 만난 이강인은 "먼저 동료들에게 너무 감사하다"면서 "그라운드에서 함께 뛴 선수들, 뛰지 못한 선수들 모두 항상 한 팀이 됐다"고 전했다.

    이어 "우리를 처음부터 마지막까지 믿어주신 감독님과 코칭스태프에 감사하다"면서 "지금은 감독님이나 특정 선수를 질타할 시기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강인은 "어떻게 하면 한국 축구가 더 발전하고 더 좋은 방향으로 갈지 잘 생각해보고 노력해야 한다"면서 "나도 이번 대회를 통해 많은 것을 느꼈다. 아직 부족한 것이 많다는 것을 깨달았다"고 밝혔다.

    남다른 책임감도 보였다. 이강인은 "앞으로 많은 것이 바뀌어야 한다. 내가 첫 번째로 바뀌려고 노력할 것"이라면서 "지금까지 너무 많은 관심을 가져주시고 응원해주신 모든 축구 팬들께 죄송하다. 더 발전한 모습으로 팬들이 원하는 축구를 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바뀌어야 할 부분에 대해서는 "한두 가지가 아니다. 내가 첫 번째로 더 많은 부분에서 발전하고 바뀌어야 한다"고 이를 악물었다.

    끝으로 이강인은 "많은 분들께 부탁드리고 싶은 것이 있다"면서 마지막 말을 남겼다. 그는 "어느 한 선수만 질타하지 않길 바란다. 질타하고 싶다면 내게 하길 바란다"면서 "진 것은 팀이다. 좋은 모습을 보이지 못한 것도 팀이다. 개인적인 질타는 옳지 않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