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안일한 백패스→선제 실점…박용우 "죄송하다는 말밖에…"



축구

    안일한 백패스→선제 실점…박용우 "죄송하다는 말밖에…"

    박용우 달래는 선수들. 연합뉴스박용우 달래는 선수들. 연합뉴스요르단과 준결승전 선제 실점의 빌미를 제공한 박용우(알아인)가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7일(한국 시각) 카타르 알라이얀의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준결승전에서 요르단에 0-2로 패했다.

    한국은 이번 대회에서 1960년 이후 64년 만의 우승을 노렸지만 좌절했다. 손흥민(토트넘), 이강인(파리 생제르맹), 김민재(바이에른 뮌헨) 등 역대 최고 전력을 자랑했지만 준결승에 그쳤다.

    이날 준결승에서 만난 요르단은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87위로 23위인 한국보다 무려 64계단 아래다. 역대 전적은 3승 3무로 한국이 우세하다.

    한국이 결승에 오를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었으나, 결과는 정반대였다.

    전반 내내 흔들렸던 한국은 결국 후반 7분 선제골을 허용했다. 이 과정에서 박용우의 패스 실수가 치명적이었다.

    박용우의 실수를 가로챈 알 타마리(몽펠리에)가 알 나마이트(알아흘리)에게 패스했고, 알 나마이트가 깔끔한 마무리로 한국의 골망을 갈랐다.

    선제 실점의 빌미를 제공한 박용우는 결국 곧바로 조규성(미트윌란)과 교체됐다.

    하지만 한국은 후반 21분 추가골을 내주고 무너졌다. 알타마리가 현란한 드리블로 수비를 제친 뒤 침착하게 득점에 성공했다.

    한국은 결국 요르단에 0-2로 패하면서 우승이 좌절됐다.

    박용우는 경기 후 어두운 표정으로 믹스드존(공동취재구역)을 지나갔다. 그는 취재진에 "죄송하다는 말밖에 드릴 말이 없다"면서 "한 달 동안 고생한 선수들, 코칭스태프분들께 죄송하다. 새벽까지 응원해주신 팬들께도 죄송하다"고 전했다.

    선제 실점 장면에 대해서는 "내 실수가 컸다. 내 실수로 실점이 된 것이고, 선수들의 체력 문제는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