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요르단, 유일한 '빅 리거' 부상?…아모타 감독 "한국전 출전 준비됐다"



축구

    요르단, 유일한 '빅 리거' 부상?…아모타 감독 "한국전 출전 준비됐다"

    요르단 후세인 아모타 감독. 연합뉴스요르단 후세인 아모타 감독. 연합뉴스요르단의 후세인 아모타 감독이 최근 부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진 '에이스' 무사 알타마리(몽펠리에)의 출전을 예고했다.

    아모타 감독은 한국과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준결승전을 하루 앞둔 5일(한국 시각) 카타르 도하의 메인미디어센터(MMC)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알타마리는 내일 한국전에 출전할 준비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알타마리는 요르단의 유일한 '빅 리거'이자 핵심 선수로 꼽힌다. 이번 대회에서는 4경기 2골을 기록 중이다.

    아랍 매체 '알아라비'는 타지키스탄과 8강전 뒤 알타마리가 부상을 입었다고 보도한 바 있다. 하지만 알타마리는 경기 후 다음 날인 2일 훈련장에 모습을 드러냈다.

    그런데 4일 훈련에는 참여하지 않아 의문을 자아냈다. 알타마리는 이날 실내에서 별도로 개인 훈련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아모타 감독은 알타마리의 몸 상태에 대해 다소 애매하게 답했다. 그는 "어제는 선수를 보호했고, 다른 훈련을 했다"면서 "내일 한국전에는 준비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알타마리는 중요한 선수다. 한국전에 뛰려는 의지가 강하다"면서 "알타마리뿐 아니라 모든 선수의 의지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두 팀은 조별리그 E조 2차전(2-2 무)에서 맞붙은 바 있다. 아모라 감독은 "한국의 능력을 알고 있다. 그들은 체력과 정신력 모두 회복됐을 것"이라면서 "한국은 아시아에서 최고로 프로페셔널한 팀"이라고 평가했다.

    당시 요르단은 2-1로 앞선 후반 종료 직전 황인범(즈베즈다)의 슈팅이 굴절돼 자책골로 동점을 허용했다. 아모타 감독은 "한국과 첫 경기에서의 실수를 되돌아보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