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416 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 세월호 참사 10주기 진상규명 등 다짐



광주

    416 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 세월호 참사 10주기 진상규명 등 다짐

    2일 정의당 비상대책위와 목포 신항 세월호 선체 앞에서

    416 세월호 참사 가족협의회와 정의당 비상대책위원회는 2일 오후 2시 30분 세월호 참사 10주기를 앞두고 목포 신항만 세월호 본체 앞에서 진상규명 등을 다짐하는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정의당 비상대책위원회 제공416 세월호 참사 가족협의회와 정의당 비상대책위원회는 2일 오후 2시 30분 세월호 참사 10주기를 앞두고 목포 신항만 세월호 본체 앞에서 진상규명 등을 다짐하는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정의당 비상대책위원회 제공
    416 세월호 참사 가족협의회와 정의당 비상대책위원회는 2일 세월호 참사 10주기를 앞두고 목포 세월호 본체 앞에서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다짐했다.

    416세월호  참사 가족협의회와 정의당 비상대책위는 이날 오후 2시 30분 목포 신항만 세월호 선체 앞에서 세월호 참사 10주기, 세월호 진상규명과 책임자처벌을 다짐하는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416 세월호 참사 가족 협의회와 정의당 비상대책위는 회견문에서 "2024년은 세월호 참사 10주기가 되는 해로 세월호 참사의 책임 소재를 찾는 여정은 단순히 책임자들을 법정에 세우기 위한 것만이 아니라 4월 16일의 진실을 밝혀내고 그날을 추모하며 더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한 여정이다"고 밝혔다.
     
    이들 단체는 "권력자들의 무책임한 태도와 행정편의주의로 정부는 아직도 4·16 생명안전공원 건립, 사회적참사위원회 권고 이행 등 진상규명 단체와 유족들이 요구하는 후속 행동에 첫 삽조차 뜨지 않고 있으며, 4·16 참사의 진실을 밝히기 위한 중요 정부 자료들은 아직도 비공개로 남아있다"고 지적했다.

    이들 단체는 "우리 사회는 아직 해경 지휘부, 세월호 유족 사찰 기무사 간부 등 세월호 참사의 책임자들에게 합당한 책임을 제대로 묻지 못했으며 그 결과는 10·29 이태원 참사로, 오송 참사로 반복되며 또다시 소중한 국민의 목숨을 앗아갔고 세월호 참사 피해자들이 겪었던 권리 침해와 모독은 그대로 이태원의 유가족들에게 재현됐다."고 주장했다.
     
    이들 단체는 이에 따라 "2024년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권을 수호하는 정치의 본령으로 돌아가, 사회적 참사에 대한 재발 방지, 피해자 권리의 법적 보호를 보장하는 안전 국가로 발돋움해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정의당 비대위는 "그동안처럼 정치의 전면에서 세월호 참사 희생자, 유가족들과 연대하고, 안전 사회를 만들기 위한 생명안전기본법 제정에 앞장서고, 정부가 유가족들에게 약속한 후속 조치의 이행 상황을 철저히 감시하며 진실을 향한 길을 열어가겠다"고 다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