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신협, 올해 보이스피싱 피해 21억 원 예방



대전

    신협, 올해 보이스피싱 피해 21억 원 예방

    신협 중앙회 제공신협 중앙회 제공
    신협중앙회(회장 김윤식)는 직원들의 적극적인 대처로 올해 총 21억 원 상당의 보이스피싱 피해를 예방했다고 7일 밝혔다.
     
    신협에 따르면 올해 보이스피싱 피해 예방 금액은 지난 10월 기준으로 집계한 것으로, 전국 51개 신협에서 54건의 사고를 막았다.
     
    지역별로는 대전충남지역이 13건의 보이스피싱 피해를 막아 가장 많은 건수를 기록했다. 이어 부산경남지역, 광주전남지역, 충북지역이 각각 7건, 인천경기지역 6건, 대구경북지역 5건, 전북지역 4건, 강원지역 3건, 서울과 제주지역이 1건 순이다.
     
    신협이 피해를 사전에 차단한 보이스피싱 유형으로는 검찰·기관등의 사칭 유형 23건, 대출사기 유형 13건, 자녀납치 협박 유형 9건, 개인정보유출 유형 7건, 인출책 검거 2건으로 나타났다.
     
    신협중앙회 추창호 금융소비자보호부문장은 "날이 갈수록 수법이 교묘해지는 보이스피싱 사기로부터 조합원의 소중한 재산을 보호할 수 있도록 더욱 촘촘한 피해예방 마련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신협중앙회는 전국 신협에 전기통신금융사기 피해 예방 모범사례를 공유하고, 적절한 대처로 소비자 피해를 막은 우수 직원 6명에게 중앙회장 표창장을 수여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