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與혁신위 42일만에 조기 종료…인요한 "정치 험난함 배웠다"[영상]

국회/정당

    與혁신위 42일만에 조기 종료…인요한 "정치 험난함 배웠다"[영상]

    '당 주류 희생' 두고 지도부와의 내홍 깊어져
    인요한 "대통령·김기현에 감사…50% 성공" 자축
    "정치 험난함·어려움 많이 배워"

    인요한 혁신위원장이 7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열린 제12차 전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인요한 혁신위원장이 7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열린 제12차 전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혁신위원회가 7일 조기 종료를 선언했다. 지난 10월 26일 출범한 뒤 42일 만이다. 당초 활동 시한은 오는 24일까지였지만 '당 주류 희생안'을 두고 지도부와 갈등을 겪으면서 조기 퇴장하게 됐다.

    인요한 혁신위원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혁신위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사실상 오늘 혁신위 회의로 마무리를 한다. (다음 주) 월요일 (최고위) 보고로 혁신위 활동은 다 종료가 되리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먼저 대통령께 감사드린다. 개각을 혁신위가 끝나기 전에 일찍 단행하셔서 좋은 후보들이 선거에 나올 수 있는 그런 계기를 만들어주셔서 감사한 말씀 표현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두 번째는 김기현 대표께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 혁신위원장을 맡게 되는 기회를 주시고 또 정치가 얼마나 험난하고 어려운지 알아볼 수 있는 그런 기회를 주셔서 많이 배우고 나간다"고 덧붙였다.


    혁신위 활동에 대해선 절반은 성공했다고 자평했다. 그는 "국민 눈높이에 국민이 뭘 원하는지 그걸 잘 파악해서 우리는 50% 성공했다고 생각한다. 자부심을 갖고 있다"며 "나머지 50%는 당에 맡기고 기대를 하면서 조금 더 기다리겠다"고 했다.

    혁신위는 오는 11일 최고위에 혁신안을 묶어서 최종 보고할 예정이다. 6호 혁신안으로 '지도부·중진·친윤(친윤석열) 인사들의 불출마 혹은 험지 출마'를 담았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