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정품보증서 있다"…중고거래에 올라온 골프채 알고보니 다 짝퉁



경인

    "정품보증서 있다"…중고거래에 올라온 골프채 알고보니 다 짝퉁

    인천본부세관, 중국산 짝퉁 골프채 수입 30대 밀수업자 검거

    6일 오전 인천시 중구 인천본부세관 대강당에서 세관 직원들이 밀수업자 A(39·여)씨로부터 압수한 중국산 짝퉁 골프채를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6일 오전 인천시 중구 인천본부세관 대강당에서 세관 직원들이 밀수업자 A(39·여)씨로부터 압수한 중국산 짝퉁 골프채를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고급 유명 브랜드를 도용한 중국산 '짝퉁' 골프채를 대거 밀반입한 뒤 정품으로 속여 판매한 30대 여성 밀수업자가 세관에 붙잡혔다.
     
    인천본부세관은 관세법과 상표법 위반 혐의로 A(39·여)씨를 불구속 입건해 검찰에 송치했다고 6일 밝혔다.
     
    A씨는 2021년 8월부터 2년간 중국산 짝퉁 골프채 764세트(정품 시가 총 17억 9천만 원)를 국내로 몰래 들여온 뒤 정품으로 위장해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중국 대형 온라인 쇼핑몰에서 짝퉁 골프채를 정품의 20~25% 가격(세트당 50~100만 원)에 구매한 뒤 인천항을 통해 200여 차례에 걸쳐 밀반입했다.
     
    이후 국내 유명 중고거래 플랫폼과 본인 회사 홈페이지에서 정품의 50~65% 가격(세트당 130~180만원)으로 판매해 3억 원 이상의 부당이득을 챙긴 것으로 파악됐다.
     
    이번에 적발된 짝퉁 골프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사태로 국내에서 '골프붐'이 일었을 때 초보 골퍼들이 선호한 유명브랜드의 특정 상품을 도용한 것으로 파악됐다.
     
    조사결과 A씨는 코로나19 시기 국내에 골프가 성행하자 중국 온라인쇼핑몰에서 미화 400~800달러(정품대비 20~25%)에 1000여세트를 구매해 국내 반입했다. A씨는 이 가운데 800세트는 이미 시중에 팔았으며, 나머지 126세트는 세관이 압수했다. 세관은 이미 판매된 골프채를 추적해 764세트가 관세법과 상표법 위반한 사실을 확인했다.
     
    A씨는 중고거래 플랫폼에 '정품 보증서도 함께 전달드리겠다'는 글을 올려 고성능 고급 골프채 구매를 원하는 초보 골퍼들을 유인했다. 조사 결과 A씨는 골프채를 밀수할 때 미화 150달러 이하 자가사용 물품이라며 '목록통관' 방식을 악용해 정식 수입신고를 피했다.
     
    그는 골프채를 등산용 스틱이나 스테인리스 파이프로 위장했고, 가족과 지인의 개인통관 고유부호를 이용해 세관의 검사를 피하려고 시도했다. 그러나 세관은 중국에서 해외직구 방식으로 위조 상품이 반입될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모니터링을 강화해 A씨의 밀수 범행을 적발했다.
     
    인천세관 관계자는 "저가로 판매되는 유명상표 제품은 위조품일 가능성이 높으므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