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선거구획정안 국회 제출…서울·전북 1석↓, 인천·경기 1석↑



국회/정당

    선거구획정안 국회 제출…서울·전북 1석↓, 인천·경기 1석↑

    선거구 획정…서울·전북은 하나 줄고 인천·경기는 하나 늘고
    여야, 정개특위서 획정안 논의…이의 있으면 1차례 재획정 요구 가능
    민주당 "편파적인 안 수용할 수 없서…재의 요구 나설 것"

    연합뉴스연합뉴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산하 선거구획정위원회는 5일 22대 총선에 적용될 선거구 획정안을 국회의장에게 제출했다. 획정안에 따르면 지역구는 서울과 전북에서 1석씩 줄었고, 인천 경기에서 1석씩 늘었다.

    국회의원선거구획정위원회는 이날 이같은 내용이 담긴 '국회의원선거의 선거구 획정안'을 김진표 국회의장에게 보고했다. 획정안에 따르면 지역구 정수는 253석을 유지했고, 선거구 획정 인구 기준은 13만6600명 이상, 27만 3200명 이하로 잡았다.

    지역구가 합쳐지는 곳은 서울 1곳(노원 갑, 을, 병→노원 갑, 을), 부산 1곳(남구 갑, 을→남구), 경기 2곳(부천 갑, 을, 병→부천 갑, 을, 안산 상록 갑, 을, 단원 갑, 을→안산 갑, 을, 병), 전북 1곳(정읍·고창, 남원·임실·순창, 김제·부안, 완주·진안·무주·장수→정읍·순창·고창·부안, 남원·진안·무주·장수, 김제·완주·임실), 전남 1곳(목포, 나주·화순, 해남·완도·진도, 영암·무안·신안→목포·신안, 나주·화순·무안, 해남·영암·완도·진도) 등 6곳이다.

    반대로 지역구가 새로 나뉘는 곳은 6곳으로 부산 1곳(북·강서 갑, 을→북구 갑,을, 강서구), 인천 1곳(서구 갑, 을→서구 갑, 을, 병), 경기 3곳(평택 갑, 을→평택 갑, 을, 병, 하남→하남 갑,을, 화성 갑, 을, 병→ 화성 갑, 을, 병, 정), 전남 1곳(순천·광양·곡성·구례 갑, 을→순천 갑, 을, 광양·곡성·구례) 등 이다.

    결과적으로 서울과 전북의 선거구가 각각 1석씩 줄었고 경기와 인천은 1곳씩 늘어났다. 이밖에 5개 시·도 내 구역조정, 15개 자치구·시·군 내 경계조정도 이뤄졌다.

    이날 획정위가 국회의장에게 보고한 획정안은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에 회부돼 검토될 예정이다. 이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를 거쳐 본회의 문턱을 넘어야 선거구가 확정된다. 획정안에 이의가 있을 경우 정개특위는 한 차례 재획정을 요구할 수 있다.

    민주당은 "국민의힘 의견만 반영된 편파적인 안으로 결코 수용할 수 없다"며 향후 국회 정개특위 및 여야 지도부 간 협상을 통해 재의 요구 등에 나서겠다는 방침이다.

    조정식 사무총장과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 야당 간사 김영배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은 수도권 중심으로 증감을 조정하고 지방 선거구 수는 지역균형발전을 고려하도록 정개특위에서 수차례 주장했다"며 "그럼에도 획정위는 강남구는 합구하지 않고 전라북도를 1석 줄이는 안을 편파적으로 결정해 국회에 제출했다"고 반발하고 나섰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