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잼버리와 사뭇 다른 尹의 '엑스포 사과'…"전북·부산 극명"



전북

    잼버리와 사뭇 다른 尹의 '엑스포 사과'…"전북·부산 극명"

    윤석열 대통령, 부산엑스포 유치 실패 관련 대국민 담화.  연합뉴스윤석열 대통령, 부산엑스포 유치 실패 관련 대국민 담화.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새만금 잼버리 차질과 달리, 부산 엑스포 유치 실패에 있어서만큼은 즉각적인 사과에 나서며 대조를 보이고 있다.

    새만금 사업에는 제동이 걸렸지만, 부산의 경우 남부의 축으로 삼는 균형 개발을 강조하면서 전북과 부산에 대한 극명한 차이를 보이고 있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29일 대국민담화를 통해 2030 세계박람회(엑스포) 부산 유치 실패와 관련해 모든 것은 전부 저의 부족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사우디아라비아에 참패한 모든 책임을 부산이 아닌 본인에게 돌리면서도 부산을 거점으로 균형 발전을 계속 추진하겠다고도 했다. 이는 부산항 북항, 가덕도 신공항 개발 등 지역 현안사업이 차질이 없도록 영남권 민심을 의식한 발언으로 해석된다.

    반면에 윤석열 대통령은 잼버리 사태에 대한 별도의 사과 입장은 없었고 도리어 감사원 감사를 비롯해 새만금 신공항 등 SOC 예산의 대폭 삭감, 새만금 사회간접자본(SOC) 사업에 대한 전면 재검토가 이뤄지고 있다.

    이에 대해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는 지난 1일 언론 인터뷰에서 "전북과 부산에 대한 대처가 이렇게 다르다는 게 극명하게 드러나는 데 전술적으로도 잘못된 움직임"이라며 "부산 엑스포는 국정이 잘못되는 것의 아주 작은 빙산의 일각일 것"이라고 지적했다.

    더불어민주당 신영대 의원도 지난 30일 더불어민주당 정책조정회의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엑스포)유치는 실패했더라도 영호남 균형발전은 이어가겠다고 했는데 지난 8월 대통령이 새만금 투자협약식에서 했던 발언이 오버랩 됐다"고 밝혔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